메뉴 건너뛰기

AllTV

  • SNC-라발린 스캔들 자유당 지지도 하락..총리실 측근 청문회 참석
  • 손희정기자
    2019.03.06 12:57:23
  • 저스틴 트루도 연방 총리의 지지도가 야당에 뒤지고 있습니다. 

    퀘백주 최대 건설사 SNC-라발린 비호 의혹이 터진 이후 집권 자유당의 지지도는 33.1%로 제1야당인 연방보수당 지지도 36.9%보다 낮았습니다. 

    2월 5일 이후 연방자유당이 4.4%포인트 떨어진 반면 연방보수당이 1.7% 포인트, 연방신민당도 1.9% 상승했습니다.  

    트루도 호가 위기에 처하자 연방보수당 지지율이 오르고 있습니다.  

    다만 이런 상황에서도 앤드류 쉬어 연방보수당 대표에 대한 지지율은 오르지 않고 있습니다. 

    이외에 또 다른 조사에서는 트루도 연방 총리가 이번 사태를 잘못 다루었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41%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자 12%를 크게 상회했습니다. 

    'SNC-라발린 사태'로 조디 윌슨 레이볼드 전 법무장관과 제인 필포트 연방재무위원회 위원장이 사임한 가운데 레이볼드 전 법무장관은 앞서 청문회에서 트루도 총리가 압력을 가한 대화 내용을 폭로해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오늘은 지난 2월 18일 사임한 트루도 연방총리의 최측근인 제랄드 버츠 전 총리실 수석보좌관이 출석해 레이볼드 전 장관의 발언이 거짓은 아니지만 선을 넘거나 부적절한 행위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015년 총선에서 보수당에 압승을 거두며 집권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은 트루도 연방 총리가 연방총선 8개월을 앞두고 최대 위기를 맞았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1226
번호
제목
939 2019.03.18
938 2019.03.14
937 2019.03.13
936 2019.03.12
935 2019.03.11
934 2019.03.08
933 2019.03.07
2019.03.06
931 2019.03.05
930 2019.03.04
929 2019.03.01
928 2019.02.28
927 2019.02.27
926 2019.02.26
925 2019.02.25
924 2019.02.22
923 2019.02.21
922 2019.02.20
921 2019.02.15
920 2019.02.1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