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CREA, 전국 주택 시장 석달연속 하락..2019년 집 값 소폭 상승 예상
  • 손희정기자
    2018.12.17 13:38:58
  • 캐나다 전국의 주택 거래가 석달 연속 하락했습니다. 

    온타리오주 광역토론토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광역밴쿠버도 거래가 둔화됐습니다. 

    주택거래.jpg


    캐나다부동산협회, CREA가 오늘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거래량은 일년 전 동기간 보다 12.6% 하락했습니다. 

    한달 전인 10월에 비해서는 2.3% 감소했습니다. 

    평균 거래 집 값도 $488,000로 2.9% 떨어졌습니다. 

    주택가격.jpg


    광역토론토와 광역밴쿠버를 제외한 평균 집 값은 $378,000 입니다. 

    같은 기간 시장에 나온 매물도 3.3% 줄었습니다. 

    이같은 침체는 올초 도입한 스트레스 테스트 모기지 규제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고 이외에도 기준 금리 인상과 외국인 취득세 등 일련의 부동산 진정책이 거래 부진의 요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협회는 올해 전국 주택 거래 건수가 2017년 대비 두자릿수 대로 하락하며 5년 만에 최악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당분간 거래가 뚝 끊기는 급락세가 없겠지만 그렇다고 조만간 거래가 늘어날 조짐도 보이지 않는다고 전망했습니다. 

    앞서 캐나다의 주요 부동산 회사인 로얄르페이지와 르멕스는 2019년 전망에서 소폭의 가격 상승을 전망했습니다.  

    로얄르페이지는 내년 평균 집 값이 1.2%오른 $638,257를 예상했습니다. 

    광역토론토는 1.3%, 메트로밴쿠버는 0.6%, 퀘백주 몬트리얼은 3% 상승을 전망했습니다. 

    르멕스는 전국적으로 1.7% 상승하고, 광역토론토는 2% 오르지만 메트로밴쿠버는 3% 정도 집 값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밖에 내년에 집 값이 뛸 곳으로 온주 런던과 BC주 칠러왁, 윈저가 꼽혔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8936
번호
제목
901 2019.01.18
900 2019.01.17
899 2019.01.16
898 2019.01.15
897 2019.01.14
896 2019.01.11
895 2019.01.09
894 2019.01.08
893 2019.01.07
892 2019.01.04
891 2019.01.03
890 2019.01.02
889 2018.12.31
888 2018.12.28
887 2018.12.27
886 2018.12.21
885 2018.12.20
884 2018.12.19
883 2018.12.17
2018.12.17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