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광역토론토 주택 경기 주춤..거래 15% 줄고 집 값 소폭 상승
  • 손희정기자
    2018.12.05 09:05:13


  • 지난달 온타리오주 광역토론토 주택 거래량이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앞서 다섯달 연속 거래량이 증가했지만 지난달엔 6천 여채가 팔리며 일년 전 보다 1천여 채가 줄었습니다. 

    다만 평균 거래 가격은 소폭 올랐습니다. 

    오늘 토론토부동산협회, TREB 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11월의 주택 거래량은 6천251채로 전년 동기간 대비 14.7% 감소했습니다.  

    주택 형태별 거래량을 보면 단독 주택 (2,665채)이 -14.2%, 콘도(1,891채) -14% , 타운하우스 (987채) -16.4%, 반단독도 (621채) -15.7% 로 급감했습니다.  

    416 지역의 반단독주택 거래가 무려 21.4%나 뚝 떨어졌고, 905 지역 타운하우스도 19.6% 줄었습니다. 

    이처럼 지난달 거래량은 줄었지만 평균 거래 가격은 $788,345로 일년 전 보다 3.5% 올랐습니다. 

    지난달 가장 큰 폭으로 가격이 뛴 주택은 416 지역 반단독으로 17.2%가 올랐고, 콘도는 416이 7%. 905 지역은 9.5% 상승했습니다. 

    이와는 반대로 416 지역의 타운하우스 가격이 2.9% 떨어졌고, 단독 주택은 1.3%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이외에 노스욕의 윌로우데일 웨스트(C7)의 단독 주택 평균 값은 $1,741,661, 콘도는 $555,856입니다. 
     
    윌로우데일 이스트(C14)의 단독 주택은 $2,110,333, 콘도 $573,849에 거래됐습니다. 

    북쪽으로 리치몬드힐의 모든 주택의 평균 매매가는 $995,613, 마캄과 번 지역의 평균 거래 가격은 각각 $868.519와 $897,584 입니다.  

    이밖에도 미시사가는 $732,771 입니다. 

    협회 관계자는 지난달 시장에 새로 나온 매물이 26%나 줄었지만 구매자들이 몰리는 지역이 있는가 하면 콘도와 반단독은 평균 가격을 웃돌아 거래됐다며 여러 규제 속에서도 가격은 오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8562
번호
제목
880 2018.12.13
879 2018.12.12
878 2018.12.11
877 2018.12.10
876 2018.12.07
875 2018.12.06
2018.12.05
873 2018.12.04
872 2018.12.03
871 2018.11.30
870 2018.11.28
869 2018.11.27
868 2018.11.26
867 2018.11.23
866 2018.11.22
865 2018.11.21
864 2018.11.20
863 2018.11.19
862 2018.11.16
861 2018.11.1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