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연말 전국서 음주 운전자 집중 단속..방문자, 영주권자 추방 될 수도
  • 손희정기자
    2018.11.30 09:29:39
  • 전국에서 연말 음주 단속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단속 1.jpg


    캐나다 방문자와 영주권자는 적발 시 추방될 수 있기 때문에 술을 마신 뒤에는 절대로 음주 운전하지 말아야 합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전 지역의 경찰 당국이 내일부터 음주 운전자 집중 단속을 벌입니다. 


    연말이면 늘어나는 도로 위 사망 사고를 막기 위한 것으로, 12월 한달동안 모든 지역의 경찰 당국이 음주 운전과 약물 운전자를 집중 적발합니다. 


    그러는 사이 ICBC는 이들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대리운전 서비스, '오퍼레이션 레드 노즈'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밴쿠버 시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금요일과 토요일 양일간 제공합니다. 


    이보다 앞서 온타리오주 토론토와 온주 경찰은 이달 중순부터 음주 운전 근절 캠페인을 런칭하고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으며, 술 약속이 있는 날은 대중교통이나 택시를 이용할 것을 권장했습니다.

       

    음주 운전이 자신과 타인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데 사고를 내지 않았더라도 음주 운전으로 첫 유죄인 경우 작게 잡아도 상당한 액수를 부담해야 합니다.  


    한 기관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벌금 1천달러에, 개선 프로그램에 578달러, 면허증 복원료 150달러, 보험 회사에 적어도 1만8천여 달러를 더 내야하고, 음주 운전 방지 인터락 설치 1,350달러 입니다. 


    변호사 비용은 2천달러에서 최대 1만달러가 드는데 최소로만 잡아도 2만3천여 달러가 넘게 됩니다. 


    이민자.jpg


    무엇보다 최근 캐나다 음주와 약물 운전법이 최고 5년형에서 10년형으로 개정되며 음주 운전이 중범죄에 해당돼 방문자나 영주권자는 추방될 수도 있습니다. 


    단속 2.jpg


    이에 당국은 연말 파티나 술모임에 갈 때는 차를 가져가지 말고, 지인들이 음주 운전하지 못하도록 말리며, 술을 마신 다음에는 대중교통이나 택시를 이용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8392
번호
제목
880 2018.12.13
879 2018.12.12
878 2018.12.11
877 2018.12.10
876 2018.12.07
875 2018.12.06
874 2018.12.05
873 2018.12.04
872 2018.12.03
2018.11.30
870 2018.11.28
869 2018.11.27
868 2018.11.26
867 2018.11.23
866 2018.11.22
865 2018.11.21
864 2018.11.20
863 2018.11.19
862 2018.11.16
861 2018.11.1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