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캐나다인 독감 백신 불신 깊어..접종율 매우 저조 우려 커져
  • 손희정기자
    2018.11.12 12:03:20
  • 캐나다인들은 독감 예방 주사를 기피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flu.jpg


    오늘 연방공공위생 당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겨울 독감 백신을 접종 받은 국민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38%에 그쳤습니다. 


    특히 독감에 걸리기 쉬운 고위험군에 속하는 어린이와 만성 질환자도 매우 낮은 편에 속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노인층은 다른 연령에 비해 높은 71%로 조사됐지만 이 수치도 정부 목표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정부는 고위험군에 속하는 이들의 독감 예방 접종율을 80%로 목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만성 질환자는 절반도 안되는 39%, 6개월에서 5살 미만 어린이는 이보다 더 낮은 37%에 불과하다는 지적입니다. 


    전문가는 독감은 감기와 달리 치명적인 질환이라며 독감 자체도 위험하지만 이로 인한 합병증이 생명을 앗아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100% 예방이 안 되더라고 독감 백신 주사를 맞는 것이 독감 바이러스가 들어 왔을 때 쉽게 저항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예방 접종은 주사를 맞은 10일에서 2주 후부터 독감균에 저항이 가능해지며 따라서 되도록 일찍 맞을 것을 의료진은 추천하고 있습니다. 


    이어 전문가는 독감 주사는 고위험군 뿐 아니라 건강한 사람이라도 맞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캐나다에서는 매년 3,500명이 독감으로 인해 숨지고, 1만2천여 명이 병원에 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7829
번호
제목
871 2018.11.30
870 2018.11.28
869 2018.11.27
868 2018.11.26
867 2018.11.23
866 2018.11.22
865 2018.11.21
864 2018.11.20
863 2018.11.19
862 2018.11.16
861 2018.11.15
860 2018.11.14
859 2018.11.13
2018.11.12
857 2018.11.09
856 2018.11.08
855 2018.11.07
854 2018.11.06
853 2018.11.05
852 2018.11.0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