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CREA 토론토,밴쿠버 주택거래 하락 전망..오타와, 몬트리얼, 몽튼 집 값 올라
  • 손희정기자
    2018.09.17 14:48:06
  • 올들어 부동산 시장이 점점 나아지고 있으나 지난해와 비교해서는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CREA.jpg


    오늘 전국부동산협회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 거래는 일년 전 동기간 보다 9.8% 줄었고, 평균 집 값도 2.8% 낮아졌습니다. 


    부동산 시장 진정을 위해 연방정부가 올초 도입한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가 주요인입니다. 


    CREA 관계자는 국내 경제 상황이 그리 나쁘지는 않지만 기준 금리 인사오가 대출 규제 강화가 구매력을 낮추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때문에 광역토론토와 광역밴쿠버 지역의 올 주택 시장은 거래가 늘지 않고 오히려 두자릿수대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으며, 일부 지역은 내년에도 이같은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덧붙였습니다. 


    이처럼 거래는 줄지만 평균 집 값은 오름세가 이어질 것으로 CREA 내다봤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년 새 집 값이 껑충 뛴 곳도 있습니다. 


    3위는 몽튼 지역으로 일년 새 4.8% 올랐고, 이어 몬트리얼이 5.9% 상승했습니다. 


    1위는 온타리오주 오타와로 일년 새 무려 7.1% 올랐으며, 특히 단독주택은 8.2%가 뛰었습니다.  


    이들 3곳은 구매자들이 몰리며 집 값이 올랐습니다. 


    한편, 밴쿠버 지역은 현재 집 값이 너무 높아 보통 직장인들이 내 집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메트로 밴쿠버에서 소득 대비 구입이 가능한 지역으로는 메이플 릿지와 노스 델타, 핏트 메도우가 꼽혔고, 포트 코퀴틀람도 아파트 구입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6359
번호
제목
821 2018.09.19
820 2018.09.18
2018.09.17
818 2018.09.14
817 2018.09.13
816 2018.09.12
815 2018.09.11
814 2018.09.10
813 2018.09.07
812 2018.09.06
811 2018.09.05
810 2018.09.04
809 2018.08.31
808 2018.08.30
807 2018.08.29
806 2018.08.28
805 2018.08.27
804 2018.08.24
803 2018.08.23
802 2018.08.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