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ON주 시의원 감축안 Bill 31 재상정..10월 22일 지자체 선거 불투명
  • 손희정기자
    2018.09.13 14:53:49
  • 토론토 시의원 감축을 둘러 싸고 온타리오 주의회가 오늘도 아침부터 시끄럽습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방청객이 퇴장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tar.jpg

    (사진: 토론토스타)


    법원의 위헌 판결에 불복하고 캐나다 헌장 33조 예외 조항을 발동하기로 한 덕 포드 보수당 정부는 어제 해당 조항을 포함해 '효율적인 지방정부법' 31안을 다시 상정했습니다. 


    이제 법안은 심의 절차를 거치게 되는데 첫날인 어제 주의회에서는 고성이 오가고 야당 의원들과 방청객들이 쫒겨나는 사태도 벌어졌습니다. 


    이날 포드 수상은 시의원 감축이 주민 혈세를 보호하고 정책 결정을 효율화하도록 도와줄 것이라며 지명 판사의 결정이 아닌 선거로 선출된 의회에서 결정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제1야당인 신민당은 거세게 반대한다며 책상을 두드리고 비난을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의회가 잠잠해지지 않고 소란이 이어지자 경호 경찰이 야당 의원들을 모두 퇴장시켰습니다. 


    안드레아 호바스 대표는 보수당에 분노하고 좌절하는 주민들을 대표해 항의를 표시한 것이라며 재입법을 저지하고 지연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신민당은 정부 법안에 대한 개정안을 제출해 심의를 최대한 지연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보다 앞서 이른 아침부터 기다렸다 입장한 방청석에서도 주정부를 비난하는 고성이 터져 나와 퇴장이 이어졌고, 이 중 2명은 수갑을 찬 채 강제 퇴장 당하기도 했습니다. 


    이 33조 예외 조항이 헌법상의 권한이라고는 하나 온주 역사상 전례 없던 일로, 이번 조치가 예외 조항을 발동할 만큼 현 시점에서 중대한 사안인지를 두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포드 수상의 정책을 찬성하는 주민들도 많지만 포드 수상이 향후 이 조항을 다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혀 다수 집권 여당의 횡포가 우려된다고 분노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한편, 앞으로 격론이 예상되는 가운데 빨라도 24일 이전에는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이지 않아 다음달 22일로 예정된 지자체 선거가 무사히 치뤄질 수 있을지 불투명해지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6273
번호
제목
821 2018.09.19
820 2018.09.18
819 2018.09.17
818 2018.09.14
2018.09.13
816 2018.09.12
815 2018.09.11
814 2018.09.10
813 2018.09.07
812 2018.09.06
811 2018.09.05
810 2018.09.04
809 2018.08.31
808 2018.08.30
807 2018.08.29
806 2018.08.28
805 2018.08.27
804 2018.08.24
803 2018.08.23
802 2018.08.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