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암 정복 위한 한인 자선 골프대회 성료..한인 참석 적어 아쉬움
  • 손희정기자
    2018.07.10 13:24:31


  • 그 때 조나단 아이리쉬 박사팀을 만나지 못했다면 저는 지금 이 자리에 없을 겁니다. 


    어제 온타리오주 실버레이크 골프장에서 열린 자선골프대회에서 유건인 스카보로 닛산 대표는 과거의 경험을 들려주며 행사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현장음) 유건인 대표 / 스카보로 닛산

    의학 연구를 돕는 것은 장수와 건강한 삶을 위해 중요합니다. 지금은 제가 여러분께 말을 할 수 있지만 과거에는 반년 넘도록 말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침샘암을 앓았던 유 대표는 4년 전 프린세스 마가렛 병원에서 아이리쉬 박사에게 10시간이 넘는 대수술을 받은 끝에 살아날 수 있었습니다. 


    유 대표 뿐 아니라 주변의 많은 암환자들이 이 병원에서 수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나 연구를 통한 의학 기술의 발전은 정교한 진단과 수술을 발달시켜 더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이에 아이리쉬 박사는 테리 팍스 재단이나 지역 사회에서 지원해 주는 기부금이 암정복을 더욱 앞당겨 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음) 조나단 아이리쉬 박사 / 프린세스 마가렛 암센터

    10시간에서 12시간 동안 유 대표를 수술했던 것 대신해 언젠가는 약물 주입만으로도 고주파에너지를 통해 종양을 제거할 수 있는 겁니다.   


    아이리쉬 박사 암 센터와 수술 기금에 쓰여질 기금 마련을 위한 이날 행사에는 12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이스트 귈름버리 시장도 참석자들을 격려하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이어진 골프 대회 시상식에서는 최우수 팀과 우수팀 상 등에 이어 장타상과 근접상 시상이 이어졌습니다. 


    이날 최우수팀은 부상을 즉석에서 경매로 내놔 다시 주최측에 기부하기도 하며 자선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주최측에 따르면 행사 총 수익금은 약정액을 합해 대략 6만 여 달러이며, 이 중 비용을 제외한 순 수익금 전액이 암센터 병원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모처럼의 뜻깊은 일에 동참한 한인들도 눈에 띄었지만 대다수는 비한인들로 채워져 한인 사회가 주최한 자선 행사라는 타이틀이 조금 무색했습니다. 


    다만 올해가 첫 해인 만큼 내년에는미래 의료 기술 개발을 위한 기금 마련 자선 행사에 더 많은 한인들이 참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주최측은 전했습니다 


    얼TV 뉴스 손희정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4766
번호
제목
777 2018.07.12
776 2018.07.11
2018.07.10
774 2018.07.09
773 2018.07.06
772 2018.07.05
771 2018.07.04
770 2018.07.03
769 2018.06.29
768 2018.06.28
767 2018.06.27
766 2018.06.26
765 2018.06.25
764 2018.06.22
763 2018.06.21
762 2018.06.20
761 2018.06.19
760 2018.06.18
759 2018.06.15
758 2018.06.1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