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토론토, 경찰관이 차별 발언해 논란..'운전 못하면 네 나라로 돌아가라'
  • 손희정기자
    2018.07.09 12:59:47
  • 온타리오주 토론토 경찰이 한 운전자에게 인종 차별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경찰은 복잡한 교차로에서 잠시 머뭇거리던 유색의 운전자에게 '운전을 못하면 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소리쳤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주 토요일 가족과 함께 로저스 구장을 방문했던 김씨네 편의점의 배우 앤드루 펑 씨 덕분에 알려졌습니다.  

    펑 씨는 이날 로저스센터에 가족을 내려주고 인근에 주차를 한 뒤 구장으로 가던 중 해당 경찰관이 한 운전자에게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말을 듣게 됩니다. 

    처음엔 자신의 귀를 의심했는데 사실이었고, 이어 옆에 있던 백인 몇몇은 경찰과 똑같은 말을 내뱉는데다 욕설까지 덧붙였습니다. 

    이에 펑 씨는 일반 시민도 아닌 경찰관이 어떻게 이런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할 수 있는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았다며 너무나 실망스럽다고 충격적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펑 씨에 따르면 이 교차로는 신호등 2개가 나란히 설치돼 누구라도 헷갈릴 수 있으며, 당시 이 운전자가 머뭇거리기는 했으나 잠시 후 출발해 사고나 정체도 없었습니다.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사건 내용을 올리고 '내가 사는 나라 캐나다는 이런 곳이 아니다'라고 게재했는데 이 트윗이 온라인에서 반향을 불러왔습니다.  

    결국 토론토경찰은 오늘 펑 씨를 통해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을 전해 듣게 됐고, 이번 사건을 접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펑 씨는 해당 경관의 사진을 경찰측에 이메일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4743
번호
제목
778 2018.07.13
777 2018.07.12
776 2018.07.11
775 2018.07.10
2018.07.09
773 2018.07.06
772 2018.07.05
771 2018.07.04
770 2018.07.03
769 2018.06.29
768 2018.06.28
767 2018.06.27
766 2018.06.26
765 2018.06.25
764 2018.06.22
763 2018.06.21
762 2018.06.20
761 2018.06.19
760 2018.06.18
759 2018.06.1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