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행사..
  • 손희정기자
    2018.06.26 11:33:09


  • 어제 브리티쉬컬럼비아 밴쿠버 총영사관 관저에서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행사가 열렸습니다.

    참전용사와 가족들을 비롯해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양국의 국가 제창 및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으로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김 건 총영사 /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오늘의 우리가 있기까지 큰 공헌과 더해서 한국전이 끝난 이후에도 한국을 사랑하는 마음이 아주 크시기 때문에 응당 저희가 모셔서 감사 인사를 드려야 된다고 생각됩니다.

    김 건 총영사의 감사 인사말과 함께 존 비숍 세계 한국전 참전용사회 회장과 역시 참전용사인 그의 부인 쥬디 비숍의 회고록 낭독, 피터 시어슨 현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회 회장의 환영 인사말 등이 이어졌습니다.

    (현장음) 연아 마틴 김 상원의원
    여러분이 떠났던 50년대에 폐허와 잿더미 속의 한국은 오늘날 믿을 수 없는 (발전한) 나라가 되었습니다. 저는 한국과 캐나다의 딸인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우리 모두 여기 있을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여러분 덕분입니다.
     
    참전용사들은 매년 잊지않고 초청행사 자리를 마련해 온 한국정부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최근의 한반도 평화 무드에 응원의 목소리를 더했습니다. 

    (인터뷰) 존 비숍 회장 / 세계 한국전 참전용사회 (KVA)
    독일처럼 한국과 북한이 하나의 나라가 되는 것을 보고 싶습니다. 제 생각에는 결국에는 북한보다는 한국에 더 가까운 (민주주의) 국가가 될 것 같습니다.

    단체사진 촬영을 끝으로 참전용사들은 내년에도 함께 하기를 기약하며 행사를 마쳤습니다. 

    All tv 뉴스 이원혁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4451
번호
제목
779 2018.07.16
778 2018.07.13
777 2018.07.12
776 2018.07.11
775 2018.07.10
774 2018.07.09
773 2018.07.06
772 2018.07.05
771 2018.07.04
770 2018.07.03
769 2018.06.29
768 2018.06.28
767 2018.06.27
2018.06.26
765 2018.06.25
764 2018.06.22
763 2018.06.21
762 2018.06.20
761 2018.06.19
760 2018.06.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