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토론토, 지하철서 남성 떠밀어 숨지게 한 살인범 체포..피해자 50대 아시아계 남성
  • 손희정기자
    2018.06.19 09:42:59
  • TTC.png


    온타리오주 토론토 지하철에서 아시아계 남성을 떠밀어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일급 살인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묻지마 살인으로 추정했습니다. 


    어제 아침 10시 15분쯤 평소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환승역 블루어 영 지하철 2호선 동부방면 승강장에서 토론토에 사는 57살의 존 레즈닉이 5~60대로 추정되는 아시아계 남성을 선로로 떠밀어 지하철에 치여 숨지게 했습니다. 


    아무말 없이 남성을 밀고 그대로 달아났던 레즈윅은 20분 뒤 목격자 도움을 받은 경찰에게 붙잡혀 오늘 법원에 출두했습니다.


    다음달 17일 두번째 출두하는 레즈닉은 앞선 2015년 크지 않은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망자는 5~60대 아시아계 남성으로, 오늘 오후쯤 신원을 파악한 경찰이 가족들의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현장 CCTV 화면 자료를 분석한 경찰은 범행 전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에 범행 동기가 될 만한 다툼 같은 것은 없었다며 현재로서는 묻지마 살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경찰은 가해자의 정신 질환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당시 승강장에 있었던 수십여 명 중 가까이서 현장을 본 승객 10여 명이 아직 경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았다며 이들의 받았을 충격은 이해하지만 사건 해결을 위해 경찰에 연락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토론토 지하철에서 공포의 묻지마식 살인 사건이 벌어져 승객들의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지하철에서는 늘 주변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당부하고 있습니다. 


    한편, 어제 컬리지 역에서 투신 자살 사고가 벌어진 가운데 토론토대중교통위원회, TTC에 따르면 매해 지하철 투신 자살로 24명 정도가 숨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4246
번호
제목
779 2018.07.16
778 2018.07.13
777 2018.07.12
776 2018.07.11
775 2018.07.10
774 2018.07.09
773 2018.07.06
772 2018.07.05
771 2018.07.04
770 2018.07.03
769 2018.06.29
768 2018.06.28
767 2018.06.27
766 2018.06.26
765 2018.06.25
764 2018.06.22
763 2018.06.21
762 2018.06.20
2018.06.19
760 2018.06.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