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GTA 임대주택 부족 심각..소득의 절반 이상 월세로 지불
  • 손희정기자
    2018.05.09 13:53:50
  • gta-suburbs.png


    각종 부동산 규제로 인해 집을 구하지 못하는 서민들이 늘어나며 임대료가 올라 주택 임대료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대료 급등세는 온타리오주 토론토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처럼 집 값과 물가가 비싼 다운타운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지적입니다. 


    최근 임대 보고서에 따르면 싼 월세를 찾아 도심 외곽 지역을 찾는 임차인이 늘며, 예를들어 토론토의 경우 미시사가와 피커링, 번 지역의 임대료도 오르고 있습니다.   


    통상 중산층 서민이 감당할 수 있는 임대료는 가계소득의 30% 까지가 적당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광역토론토에서는 전체 임차인 5명 중 1명이 임대료로 소득의 절반이 넘는 돈을 지불하고 있습니다. 


    이는 광역밴쿠버와 오타와도 비슷한 수준이며, 몬트리얼과 에드먼튼이 각각 18%와 17%에 달했습니다. 


    또 30% 이상을 내는 가정도 토론토의 경우 무려 47%에 달했습니다. 


    주택소유자보다 임차인이 급등하는건데 앞선 통계에서 주택 소유 비율을 보면 2011년 69%에서 2016년엔 오히려 67.8%로 줄었습니다. 


    주별로 임차인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퀘백주로 39%이며, 비씨주 32%, 온주는 30%입니다. 

    이같은 임대료 급등은 모두가 예상하듯이 임차인 수요를 공급이 따라잡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앞서 각주 정부들이 시영 임대 아파트를 늘리고 있지만 이들 유닛이 완공돼 시장에 실제로 반영되려면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습니다. 


    이에 전문가들은 임대주택난이 국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노숙자를 늘릴 수 있다며 지차제는 물론 주정부와 연방이 예산을 들여서라도 서민용 임대 주택 단지 건설을 늘리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2484
번호
제목
742 2018.05.22
741 2018.05.18
740 2018.05.17
739 2018.05.16
738 2018.05.15
737 2018.05.14
736 2018.05.11
735 2018.05.10
2018.05.09
733 2018.05.08
732 2018.05.07
731 2018.05.04
730 2018.05.03
729 2018.05.02
728 2018.05.01
727 2018.04.30
726 2018.04.27
725 2018.04.25
724 2018.04.24
723 2018.04.2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