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캐나다 이민자 우호 정책 조사 3위서 6위로 밀려나..이민정책 강화 '득 보다 실'
  • News
    2015.05.27 10:10:54
  • 국가별 이민자 우호 정책 조사에서 캐나다가 상위권에서 밀려났습니다. 


    브뤼셀의 씽크탱크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는 38개 국가들 중에서 6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번 조사는 이민자 취업과 가족의 재결합, 교육, 의료, 정치 참여, 영주권, 시민권 취득과 차별금지 총 8개 분야를 167개 항목으로 나눠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캐나다는 100점 만점에서 68점을 얻어 6위를 차지했습니다.  


    여전히 상위권이기는 하지만 이전 마지막 결과인 2011년 보고서에서 캐나다는 72점으로 83점인 스웨덴과 79점인 포르투갈에 이어 3위를 기록했으나 이번에 세 계단 하락한 겁니다.    


    분야별로 보면 캐나다는 노동시장과 차별금지에서 80점 이상을 얻어 이민자에 우호적인데 반해 의료와 정치 참여면에서는 40점대를 얻어 이민자에 비우호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외에도 가족의 재결합과 교육과 영주권, 시민권 60점대를 기록해 약간 우호적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해당 기관은 캐나다가 과거 이민자에게 동등한 권리를 제공하고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이 비교적 빠르게 진행돼 이주자들이 많았는데 최근 가족의 재결합과 시민권 취득이 까다로워지면서 신규 이민 정책이 득보다는 오히려 해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임시외국인 근로자가 증가하고 이주자에 대한 교육과 취업기회가 감소하는 점등도 마이너스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기관은 캐나다가 노동시장과 차별금지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지만 실제 이민자는 취업시장에서 상당한 편견과 차별을 받고 있다며 정부가 이를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온타리오주 토로토의 롸이얼슨 대학 이민관련 교수도 부모와 배우자 초청이 제한되거나 지연되고 시민권 시험이 어려워진데다 여러 조건들이 강화되고 있어 신규 이민자들이 갈수록 줄어들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이민 업계 관계자는 이민자에게는 가족의 재결합과 시민권, 영주권 취득 정책이 이주할 나라를 결정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093
번호
제목
88 2015.06.18
87 2015.06.17
86 2015.06.15
85 2015.06.12
84 2015.06.11
83 2015.06.10
82 2015.06.09
81 2015.06.08
80 2015.06.05
79 2015.06.04
78 2015.06.03
77 2015.06.02
76 2015.06.01
75 2015.05.29
74 2015.05.28
2015.05.27
72 2015.05.26
71 2015.05.25
70 2015.05.22
69 2015.05.2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