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꽁꽁 언 토론토 주택시장..봄철 시장 지켜봐야
  • 손희정기자
    2018.01.30 12:25:28
  • 토론토주택.jpg


    온타리오주 토론토 주택 시장이 맹추위보다 더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원래 1월이면 계절적 비수기로 거래가 줄기는 하지만 올해는 유독 부동산 한파가 심합니다. 


    그래서인지 지난주말 오픈하우스들은 집 보러 오는 사람이 없어 텅 비어 있었습니다.  


    이는 올 1월 1일부터 도입된 스트레스 테스트 확대로 인한 대출 규제와 기준 금리 인상으로 인해 거래량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스트레스 테스트를 대다수 구매자로 확대하다보니 테스트에 통과하지 못할 것이란 두려움이 앞서며 미리부터 집 구매를 포기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그런가하면 집 값이 떨어지겠거니 기대하며 뒤로 미루는 관망자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들이 모기지 이자율을 4년 간 최고치까지 올리면서 거래도 줄었습니다. 


    업계 분석가는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이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해 당초 정부가 생각했던 것보다 시장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규제 도입 후 주택 구매율이 17% 정도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모기지율 인상으로 인해 23% 넘게 급락할 것으로 전문가는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한편에서는 밴쿠버도 과거 규제 도입 시 처음에는 시장이 둔화됐으나 다시 원래대로 회복됐다며 토론토도 이와 유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 전문가는 주택 거래 감소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우려할 사항은 아니지만 지금처럼 공급이 계속 줄어들게되면 주택 부족 현상이 집 값 폭등으로 이어져 더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처럼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엇갈린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대다수는 본격적인 봄철 주택 시장이 되야 이번 요인들이 미치는 영향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0362
번호
제목
678 2018.01.31
2018.01.30
676 2018.01.29
675 2018.01.26
674 2018.01.25
673 2018.01.24
672 2018.01.23
671 2018.01.22
670 2018.01.19
669 2018.01.18
668 2018.01.17
667 2018.01.16
666 2018.01.15
665 2018.01.12
664 2018.01.11
663 2018.01.10
662 2018.01.09
661 2018.01.08
660 2018.01.05
659 2018.01.0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