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올 국내 경제 토론토와 밴쿠버가 성장 이끌어..알버타주 더딘 성장 보일 것
  • News
    2015.05.19 11:33:12
  • 토론토와 밴쿠버의 올 한해 경제성장율이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을 것으로 나왔습니다. 

    민간경제연구소인 컨퍼런스보드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토론토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의 경제가 올해 3.1 % 성장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국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성장율이며, 이외에도 노바스코샤주의 핼리팩스가 3.1%를 기록했습니다.  

    토론토의 경우 제조업과 운송업, 웨어하우징 분야의 성장이 높아지는데 이는 루니 약세에 더해 미국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오는 7월과 8월에 열리는 팬암게임으로 인해 방문객이 늘면서 관광업계도 호황을 이룰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밴쿠버는 제조업을 포함해 조선산업등 전 산업에서 성장이 예상되고 있으며 특히 신규 주택 착공은 물론 비주택 분야의 건설도 늘어날 것으로 연구소는 내다봤습니다.    

    이외에도 해밀턴과 퀘백주 몬트리얼의 경제가 각각 2.7%와 2.6% 성장하는데 해밀턴은 제조업과 관광산업에서, 몬트리얼은 다리재건등 기간산업에서 성장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들에 비해 알버타주 캘거리와 에드먼튼은 유가 하락으로 인해 올 한해 경제가 각각 1.2%와 0.8% 성장에 그칠 것으로 연구소는 추정했습니다. 

    이들 지역은 에너지 분야를 포함해 전 산업 분야에서 더딘 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이들 지역도 내년에는 유가가 안정되면서 경제 성장율이 나아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941
번호
제목
68 2015.05.20
2015.05.19
66 2015.05.15
65 2015.05.14
64 2015.05.06
63 2015.05.04
62 2015.04.29
61 2015.04.24
60 2015.04.23
59 2015.04.22
58 2015.04.21
57 2015.04.20
56 2015.04.17
55 2015.04.16
54 2015.04.15
53 2015.04.14
52 2015.04.13
51 2015.04.10
50 2015.04.09
49 2015.04.0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