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국민 5명 중 1명 이민자 출신..2011-2016년 한인 이민자 21,710명
  • 손희정기자
    2017.10.25 12:00:54

  • chretien-ceremony.jpg


    캐나다는 국민의 5명 중 1명은 이민자 출신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총 인구 대비 이민자 비율이 21.9%를 차지하며 85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올랐습니다.  


    특히 15세 미만의 경우에는 5명 중 2명이 이민 1세대 이거나 2세대로 조사됐습니다.  


    전문가는 20년이 지나면 이민자 비율이 30%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오늘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인구통계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국내에 정착한 이민자는 총 7,540,830명입니다. 


    이 가운데 2011년에서 2016년사이 캐나다에 정착한 이민자는 총 1,212,075명입니다. 


    이 중 한인 이민자 수는 21,710명으로, 전체 해외 출신국 중 1.8%이며, 순위로는 열번째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상위 국가는 188,805명이 정착한 필리핀이 15.6%로 1위를 기록했고, 이어 인도와 중국, 이란, 파키스탄, 미국, 시리아, 영국, 프랑스 순입니다. 


    이민 형태는 경제 이민이 가장 높은 60%이며, 26%는 가족초청이민, 11%는 난민입니다.  


    최근 15년 동안에는 온타리오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보다 알버타주 등 중부 지역에 정착하는 이민자가 늘어 정착 지역도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온주는 총 인구 대비 이민자 비율이 39%로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많았지만 2001년 이민자 비율이 55.9%인 점을 감안하면 크게 줄었습니다.  


    BC주 이민자 비율도 과거 19.9%에서 지난해 14.5%로 감소했습니다. 


    이에 반해 알버타주는 주전체 인구 대비 이민자 비율이 2001년 6.9%에서 2016년 17.1%로 급증했으며, 매니토바와 사스카추완주도 이 기간동안 늘었습니다. 


    주요 도심별로 이민자 비율을 보면 토론토 지역은 전체 시민의 절반에 가까운 46.1%가 이민자 출신이며, 밴쿠버는 40.8%, 캘거리 29.4%, 에드먼튼 23.8%, 몬트리얼은 23.4%입니다. 


    이외에도 위니펙과 해밀턴, 키치너-캠브리지-워터루, 윈저, 에보츠포드-미션, 구엘프 지역은 이민자 비율이 20%를 넘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8112
번호
제목
631 2017.11.17
630 2017.11.16
629 2017.11.15
628 2017.11.14
627 2017.11.13
626 2017.11.10
625 2017.11.09
624 2017.11.08
623 2017.11.07
622 2017.11.06
621 2017.11.03
620 2017.11.02
619 2017.11.01
618 2017.10.31
617 2017.10.30
616 2017.10.27
615 2017.10.26
2017.10.25
613 2017.10.24
612 2017.10.2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