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10년 간 캐나다 중간소득 늘어..여성 소득 5배 급증, 남녀 격차는 여전
  • 손희정기자
    2017.09.13 11:11:25
  • 캐나다 전체 가구의 중간 소득이 10년 새 10.8% 늘었습니다.


    중간 소득은 총 소득의 중간 값입니다. 


    오늘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05년의 중간 소득은 $63,457 인데 반해 2015년의 중간 소득은 $70,336 로 10년 새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이 기간 여성의 중간 소득은 무려 5배나 껑충 뛰었습니다. 


    그러면서 남성과 여성의 임금 격차가 줄어 2015년 남녀의 임금 격차는 $11,362로 좁혀졌습니다. 


    10년 전 남녀의 임금 격차는 $13,500 였습니다.  


    주별 중간 소득은 온타리오주가 $74,287, 브리티시컬럼비아주 $69,995, 알버타주는 $93,835입니다.


    각주의 주요 도심별로 보면 토론토의 중간 소득은 $78,373이며, 특히 온주에서는 오타와-가티노의 중간 소득이 가장 높았고, 다음은 페타와와, 오샤와 순입니다. 


    이들과는 반대로 온주 윈저는 중간 소득이 10년 전보다 감소했고, 빈곤층도 늘었습니다.  


    BC주 밴쿠버의 중간 소득은 $72,662 이며, 이외에 도슨 크릭과 포트 세인트 존, 테라스, 프린스루퍼트, 크랜브룩 지역은 중간 소득 증가율이 20% 넘게 늘었습니다.   


    지난 10년간 제조업과 농업 관련 일자리가 줄었고, 반대로 건설업과 전문직, 과학,기술 분야 일자리는 급증했습니다. 


    덕분에 알버타와 매니토바, 뉴펀드랜드주의 중간 소득은 20% 넘게 늘었으나 반면 퀘백과 온주는 중간 소득 증가율이 전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는 8.9%와 3.8% 에 그쳤습니다. 


    이외에도 전체 빈곤층 비율은 14%로 제자리 걸음을 유지한 가운데 65세 이상 노년층의 빈곤율은 10년 전 12%에서 14.5%로 늘었습니다. 


    이번 보고서에서 특이한 점은 이성 부부보다 동성간 부부의 중간 소득이 훨씬 더 높게 나온 건데 이는 동성 부부의 직장 경력이 이성 부부보다 더 길기 때문으로 풀이됐습니다. 


    이밖에도 전체 가구의 절반은 남편의 월급이 부인보다 더 많았고, 단 17%만이 부인이 더 많이 벌었으며, 32%는 부부의 소득이 비슷한 것으로 나왔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7248
번호
제목
592 2017.09.21
591 2017.09.20
590 2017.09.19
589 2017.09.18
588 2017.09.15
587 2017.09.14
2017.09.13
585 2017.09.12
584 2017.09.11
583 2017.09.08
582 2017.09.07
581 2017.09.06
580 2017.09.05
579 2017.09.01
578 2017.08.31
577 2017.08.30
576 2017.08.29
575 2017.08.28
574 2017.08.25
573 2017.08.2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