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밴쿠버와 토론토 임대료 가장 비싸..토론토 콘도 시장 건재
  • 손희정기자
    2017.07.19 14:54:37
  • 전국에서 집 값이 비싼 밴쿠버와 토론토는 콘도와 아파트 임대료도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국의 임대 시장을 분석하는 패드맵퍼의 7월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달 1베드룸 평균 가격은 밴쿠버가 $2,090로 가장 높고, $1,800 인 토론토가 뒤를 이었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는 한달 새 2.5%, 연간 15.5% , 온타리오주 토론토는 한달 새 0.6%, 연간 3.4%  올랐습니다. 

    밴쿠버의 1베드룸 임대료가 2천달러가 넘기는 통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입니다. 

    BC주에서는 밴쿠버 다음으로 빅토리아가 $1,120로 한달 전 보다 가격이 내려갔고, 이어 켈로나 지역이 $1,050입니다.  

    온주는 토론토 다음이 $1,210인 베리로 일년 새 무려 14%가 뛰었는데 이는 광역토론토에서 아파트를 구하지 못한 주민들이 이곳으로 몰리며 가격이 올랐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이외에 온주는 오타와와 킹스턴, 키치너, 해밀턴, 세인트 캐서린 순입니다.  

    이밖에 2 베드룸의 경우 밴쿠버가 $3,230로 여전히 가격이 높았고, $2,430인 토론토는 특히 일년 새 13%나 올랐습니다. 

    전문가는 토론토의 경우 새로 들어서는 임대 건물이 많지만 이들 대다수가 1베드룸으로, 당분간 2베드룸 임대료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토론토 지하철 역을 기준으로 지난 5월 1베드룸 가격을 살펴보면 2호선 배더스트역이 $618,492 로 가장 비쌌으며, 노스욕은 쉐퍼드역이 $440,332로 가장 높고, 노스욕센터 $439,545, 핀치역은 $426,173 로 나왔습니다. 

    한편, 전국의 주택 시장이 위축되는 가운데 업계 전문가는 토론토 콘도 시장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높은 편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5834
번호
제목
2017.07.19
547 2017.07.18
546 2017.07.17
545 2017.07.14
544 2017.07.13
543 2017.07.12
542 2017.07.11
541 2017.07.10
540 2017.07.07
539 2017.07.06
538 2017.07.05
537 2017.06.30
536 2017.06.29
535 2017.06.28
534 2017.06.27
533 2017.06.26
532 2017.06.23
531 2017.06.22
530 2017.06.21
529 2017.06.2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