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폭염인데 요양원 90곳 에어컨이 없다고?..90대 할머니 무더위 고통 호소
  • AnyNews
    2022.07.21 13:41:44
  • 체감 온도가 40도에 육박하는 찜통 더위인데도 일부 요양원엔 아직도 에어컨이 없어 거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온타리오주 정부는 신규 장기요양법 개정안을 통해 한달 전인 6월 말까지 장기요양시설 내 모든 거주자 숙소에 개별 에어컨을 설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장기 요양원 627곳 중 이를 충족한 곳은 537곳에 불과했습니다. 

    여전히 15%인 90여 곳이 에어컨 설치가 끝나지 않은 겁니다.  

    이들 90여 곳 중 영리 시설이 57곳으로 가장 많았고, 비영리 시설은 25곳, 8 곳은 지자체 운영 시설입니다.  

    이처럼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 정부는 세계적인 물류난을 꼽으며, 앞서 주문한 에어컨들이 제 시간에 도착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일부는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에어컨을 설치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스카보로에 위치한 텐더케어 리빙센터 양로원에서는 지난 월요일부터 에어컨이 작동을 멈췄습니다. 

    중앙제어시스템에 기술 문제가 발생한 건데 바로 복구되지 않으면서 이 곳에 96세 어머니를 모신 여성은 매일매일이 불안하다고 비난했습니다.  

    여성은 어머니가 땀을 뻘뻘 흘리며 두통과 어지러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러다 열사병에 걸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여성은  어머니가 월 3천 500달러의 큰 돈을 내고 4층 특별실에 거주하는데 이런 일이 벌써 두번째라며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계속될 것이라고 분노했습니다. 

    또 이 곳이 호텔로 지어진 탓에 창문도 열지 못하고 있다며 무더위에 고통스러워하는 어머니를 차마 볼 수가 없다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센터측이 시스템을 복구했다고 밝혔지만 수요일인 어제까지도 이 여성의 어머니가 거주하는 4층과 5층엔 에어컨이 나오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텐더케어 리빙센터는 앞서 코로나 팬데믹 기간 중 거주민의 절반인 80명 이상이 희생되면서 군부대가 지원해 나서 운영한 곳이기도 합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3755
번호
제목
1770 2022.08.08
1769 2022.08.05
1768 2022.08.04
1767 2022.08.03
1766 2022.08.02
1765 2022.07.29
1764 2022.07.27
1763 2022.07.26
1762 2022.07.22
2022.07.21
1760 2022.07.20
1759 2022.07.19
1758 2022.07.18
1757 2022.07.15
1756 2022.07.14
1755 2022.07.13
1754 2022.07.12
1753 2022.07.11
1752 2022.07.07
1751 2022.07.06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