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캐나다 미국 보다 더 큰 침체 올 수도..주택 시장 붕괴 우려
  • AnyNews
    2022.07.05 11:31:45
  • 글로벌 리세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캐나다 경제가 미국 보다 더 큰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노무라증권은 최근 향후 1년 안에 캐나다와 미국 등 세계 주요국이 경기 침체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각국 중앙은행이 기준 금리를 과도하게 올려 경기가 전반적으로 침체하는 상황에 빠질 수 있다는 건데 특히 캐나다는 금리 인상에 주택 시장이 흔들릴 가능성이 커 미국 보다 더 큰 경기 침체 위험에 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어제 연방중앙은행도 국내 경기침체가 임박했음을 인정했습니다.  

    중은은 소득과 성별, 연령과 인종, 기타 요인에 따라 가구마다 다르지만 겸기침체를 경험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처럼 경기 침체가 유력 시 되는 가운데 캐나다정책대안센터는 중은과 정부가 경기침체를 일으키지 않으면서 소비자 물가는 낮추는 연착륙을 기대하고 있지만 성공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중은이 금리 인상으로 물가를 5.7% 넘게 낮춘 때는 70년대 중반과 80년대, 90년대 초 였는데 그때마다 경기침체에 빠졌고, 최악이던 1980년대 초에는 고용율이 4.2%나 급락했습니다. 

    지금으로 보면 130만 명이 실직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때문에 센터는 중은이 금리정책에 반영하는 핵심 물가를 2%가 아닌 4%로 높여 이전 두차례 성공한 적이 있는 경기 연착륙을 시도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4%로 올릴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경기침체(리세션) 시점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 의견이 엇갈리지만 빠르면 올해  말 또는 내년에 나타날 것이란 우울한 예상도 나왔습니다. 

    이밖에 또 다른 전문가는 국내 경제 활동이 침체하는 가운데 물가가 올라가는 스태그플레이션에 무게를 실기도 했습니다. 

    6월 인플레이션이 8%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다음주 13일 중은은 기준금리 인상 정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3561
번호
제목
1761 2022.07.21
1760 2022.07.20
1759 2022.07.19
1758 2022.07.18
1757 2022.07.15
1756 2022.07.14
1755 2022.07.13
1754 2022.07.12
1753 2022.07.11
1752 2022.07.07
1751 2022.07.06
2022.07.05
1749 2022.07.04
1748 2022.06.30
1747 2022.06.29
1746 2022.06.28
1745 2022.06.27
1744 2022.06.24
1743 2022.06.23
1742 2022.06.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