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성관계 거부하자 해고..한인 업주에 10만여 불 배상
  • AnyNews
    2021.12.01 13:36:55
  • 성관계를 거부한 여직원을 해고했던 한인 업주에게 10만 여 달러 배상 판결이 나왔습니다. 

    지난 2017년 봄, 당시 21살이던 K 씨는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중부 암스트롱에 있는 '딥 크릭 제너럴 스토어'에서 일을 시작했습니다. 

    BC 인권위원회에 따르면 가게 주인이었던 40대 중반의 유부남 한인 정 모씨(영어명 에이든 또는 케이)는 젊은 여성 고객의 신체 부위를 소재로 성희롱을 하는가 하면 K 씨에게 직접 성생활을 묻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8월 어느날 점심을 먹자고 강요해 억지로 나갔는데 이때 2천 달러를 줄테니 성관계를 하자고 요구한 겁니다.   

    충격과 모욕, 역겨움에 할 말을 잃었지만 참으려했는데 K씨에게 거절 당한 업주의 태도가 돌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업무 태도가 불량하다거나 물건을 훔쳤다는 등 모함을 하더니 결국 한달 뒤 K 씨를 해고했습니다.  

    몇달 후 K 씨는 BC 인권위원회에 정 씨의 성희롱을 고소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K씨 집 주변에 여러차례 나타났던 업주는 경찰에게 접근 금지 경고를 받기도 했습니다. 

    지난주 BC 인원위원회는 정 모씨가 자신의 위치를 이용해 성적 굴욕감 등의 피해를 입혔다며 임금 5만3천916달러와 4만5천 달러의 피해 보상금을 지불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위원회에 따르면 K 씨는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섭식장애와 불면증 등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위원회 조사에서 업주는 자신이 영어 실력이 부족한데다 캐나다 문화를 잘 알지 못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 모씨는 더 이상 이 가게를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0970
번호
제목
1635 2021.12.24
1634 2021.12.23
1633 2021.12.22
1632 2021.12.21
1631 2021.12.20
1630 2021.12.17
1629 2021.12.16
1628 2021.12.15
1627 2021.12.14
1626 2021.12.13
1625 2021.12.10
1624 2021.12.09
1623 2021.12.08
1622 2021.12.07
1621 2021.12.06
1620 2021.12.03
1619 2021.12.02
2021.12.01
1617 2021.11.30
1616 2021.11.2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