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코로나 누적 확진자 170만 명 돌파..일상 회복 기대와 우려 엇갈려
  • AnyNews
    2021.10.26 10:10:15
  • 2020년 1월 말 코로나 바이러스가 캐나다에 상륙한 이후 지금까지 캐나다인 170만 여명(1,702,641명)이 코로나에 감염됐습니다. 

    지난 1년 9개월 동안 코로나 바이러스는 네차례 전국을 휩쓸었습니다. 

    지난해 4월과 5월, 또 지난해 가을부터 올초까지 두차례 강타한데 이어 올 3월과 5월 초까지는 전염력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며 최악에 직면했습니다. 

    때문에 온타리오와 전국 곳곳이 다시 빗장을 걸어잠궜습니다. 

    이후 진정되며 끝날 줄 알았던 코로나는 올 여름부터 다시 번져 지난달까지 이어졌습니다. 

    델타 변이가 주범입니다.    

    다만 백신 접종을 끌어 올린 덕분에 의료시스템이 무너지거나 사망자 수는 크게 늘지 않았습니다. .

    지금까지 모두 2만8천805명이 코로나로 희생됐는데 특히 백신 개발 이전인 1,2차에서 많은 희생을 지켜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3차와 4차 때는 백신 덕분에 크게 감소했습니다. 

    현재 12세 이상 캐나다의 백신 접종률은 1차 88.4%, 2차는 83.5%입니다. 

    온주 (1차 87.9%, 2차 83.9%)보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1차 89.5%, 2차 84.2%)가 약간 더 높고, 알버타주 (1차 85.9%, 2차 78.3%)는 누나붓 다음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캐나다 전체 인구 대비 접종 완료율이 73.1%로 미국 56.7%, 한국 70.2% 보다 높은 수준입니다

    이런 높은 백신 접종률 덕분에 신규 환자가 줄면서 어제부터 온주와 BC주가 단계적 일상 회복의 첫 걸음을 시작했습니다. 

    일상 생활이 좀더 자유로워지며 기대가 크지만 캐나다보다 먼저 방역을 완화한 영국과 싱가포르, 덴마크 등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며 걱정도 많습니다.  

    일상 회복으로의 첫 걸음에 코로나19와 일상의 공존이 가능할 지 기대와 우려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0488
번호
제목
1611 2021.11.22
1610 2021.11.19
1609 2021.11.18
1608 2021.11.17
1607 2021.11.16
1606 2021.11.15
1605 2021.11.12
1604 2021.11.10
1603 2021.11.09
1602 2021.11.08
1601 2021.11.05
1600 2021.11.04
1599 2021.11.03
1598 2021.11.02
1597 2021.11.01
1596 2021.10.29
1595 2021.10.28
1594 2021.10.27
2021.10.26
1592 2021.10.2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