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류현진 토론토 입성 못하나..개막 연기로 억대 손해
  • 손희정기자
    2020.05.07 14:19:47
  • 류현진.jpg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연고지인 토론토가 아닌 다른 곳에서 정규 시즌을 치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토론토 구단이 메이저리그 개막을 대비해 연고지인 토론토 외에 경기를 할 수 있는 대체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마크 셔피로 토론토 구단 사장은 "아직은 고민 단계지만, 야구를 할 수 있는 장소를 찾고 있다"며 "토론토든 다른 장소든 경기를 치를 만한 장소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대체지로는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이 꼽히고 있습니다. 

    캐나다 연방정부가 오는 6얼 30일까지 외국인 입국을 금지했기 때문입니다. 

    또 입국 후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야하기 때문에 메이저리그가 개막하면 토론토 구단은 시즌 운영에 차질이 생기게 됩니다. 

    토론토를 방문하는 원정팀의 외국인 선수들도 경기 때마다 자가격리를 해야하고, 류현진 선수도 외국인이라 미국 원정 경기를 마치고 돌아오면 그 때마다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선발이 유력한 류현진은 토론토 로저스 센터가 아닌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이적 후 첫 투구를 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메이저리그 개막 연기로 인한 리그 일정 단축이 높아지면서 고액 연봉자들의 금전적 손실이 커질 수 밖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20년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연봉이 경기당 일당으로 경기수에 비례해 지급되는데 현 시점에서 보면 개막되더라도 리그 단축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결국 경기수가 줄어든 만큼 연봉도 줄어든다는 얘기입니다. 

    류현진 선수도 경기당 약 1억5천100만원을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는 6월 캠프 재개, 7월 시즌 개막을 검토 중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60060
번호
제목
2020.05.07
1361 2020.05.07
1360 2020.05.07
1359 2020.05.06
1358 2020.05.05
1357 2020.05.01
1356 2020.05.01
1355 2020.04.30
1354 2020.04.29
1353 2020.04.28
1352 2020.04.28
1351 2020.04.28
1350 2020.04.27
1349 2020.04.23
1348 2020.04.23
1347 2020.04.23
1346 2020.04.22
1345 2020.04.22
1344 2020.04.21
1343 2020.04.2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