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37세 한인 김 모씨 사기혐의 공개 수배..룸렌트 디파짓 받고 잠적
  • 손희정기자
    2020.05.05 13:59:14
  • 김성진 수정.jpg

    (사진 제공: 토론토경찰)


    온타리오주 토론토 경찰이 한인 웹사이트에 단기 룸렌트 광고를 내고 돈만 받아 잠적한 30대 한인 남성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37세 김 모씨는 캐나다의 다음 카페에 지난달 27일부터 5월 2일까지 쉐퍼드 역 인근 그린필드 애비뉴 30번지를 단기 룸 렌트한다고 광고했습니다. 


    이를 보고 연락해 온 한인과 유학생 20여 명에게 디파짓 명목으로 수백에서 수천 달러를 받은 김 씨는 이후 잠적해 버렸습니다. 


    김 씨가 이미 캐나다를 떠난 것으로  추정한 경찰은 김 씨 사기 사건을 수사하는 한편,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김 씨를 공개한 뒤 제보를 요청했습니다. 


    416-808-3200, 416-222-TIPS (8477), www.222tips.com,


     

댓글 0 ...

http://www.alltv.ca/59856
번호
제목
1362 2020.05.07
1361 2020.05.07
1360 2020.05.07
1359 2020.05.06
2020.05.05
1357 2020.05.01
1356 2020.05.01
1355 2020.04.30
1354 2020.04.29
1353 2020.04.28
1352 2020.04.28
1351 2020.04.28
1350 2020.04.27
1349 2020.04.23
1348 2020.04.23
1347 2020.04.23
1346 2020.04.22
1345 2020.04.22
1344 2020.04.21
1343 2020.04.2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