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일본 규탄 2차 연대집회..한인 2세 의무감 느껴
  • 손희정기자
    2019.08.16 09:29:26


  • 온타리오주 한인 동포들이 일본을 규탄하는 두번째 연대 집회를 가졌습니다. 


    어제 낮 1시 일본총영사관 앞에 모인 한인 동포들은 '과거사 사죄 배상'과 '졸렬한 경제 보복 철회', '방사능 올림픽 안된다'고 촉구했습니다.  


    평일 낮 1시에 진행됐지만 남녀 노소 각계 각층에서 100여 명이 참석해 큰 관심과 열의를 보였습니다. 


    집회가 점심 시간대인 점을 감안해 집회와 구호를 영어로도 진행해 일본 공관 뿐 아니라 토론토 시민들에게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이유와 입장을 전할 수 있었습니다.  


    참석자들은 한국도 이제 일본 도발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데 문제는 내부의 적들이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며 일본편을 드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2020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발언도 나왔습니다. 


    캐나다범민주원탁회의 김종천 의장은 이번 집회는 그저 분노를 표출하는 것 만이 아니라 일본의 몰상식을 바로 잡고, 선량한 일본 시민을 깨우치는 일이라며 해외동포 공동성명서를 낭독했습니다. 


    한편, 앞서 여름방학을 한국에서 보냈다는 노진서 학생은 한일 관계에 대해 더 알게 됐다며 의무감을 느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노진서 

    일본 거 사면 안된다 이런것도 많이 들었고, 뉴스에도 보면 맨날 그런 얘기가 나오니까 이제 돌아와 캐나다에서 생활하니까 약간 더 아니까 이제부터 좀 더 조심히 행동하고 해야하고 다름 사람들 한테도 알려 주는게 저의 임무가 아닐까..


    또 다른 한 학생은 이번에 일본을 다녀왔는데 비행기 안에 한국인이 자신들 이외에 단 한명도 없었다며 생생한 경험을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7207
번호
제목
1097 2019.09.03
1096 2019.08.29
1095 2019.08.27
1094 2019.08.27
1093 2019.08.26
1092 2019.08.26
1091 2019.08.23
1090 2019.08.21
1089 2019.08.21
1088 2019.08.21
1087 2019.08.20
1086 2019.08.20
1085 2019.08.20
1084 2019.08.19
1083 2019.08.16
1082 2019.08.16
2019.08.16
1080 2019.08.16
1079 2019.08.15
1078 2019.08.1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