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동포들 직접 욱일기 퇴치 나서..욱일기 셔츠 백화점서 판매 중지
  • 손희정기자
    2019.07.19 08:50:14
  • 캐나다와 미국의 동포들이 생활 속에서 욱일기(전범기) 퇴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SNS에 따르면 캐나다의 한 백화점에 근무하는 한인은 욱일기 디자인이 들어간 남방셔츠 판매를 중지시켰습니다. 

    이 동포는 욱일기가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처럼 전범기이고, 이를 사용하는 것은 욱일기 깃발 아래 짓밟혔던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민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것이라고 매니저에게 설명해 남방 판매를 중지시켰습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한 동포는 다운타운에 있는 스시집 외벽을 장식한 대형 욱일기 벽화를 없앴습니다. 

    욱일기.jpg


    동포는 이 식당 대표에게 욱일기가 무엇인지, 욱일기를 걸어놓는 건 어떤 의미인지 등을 꾸준히 이메일로 알렸고, 이에 식당 주인은 욱일기를 제거한 뒤 다른 장식물로 벽면을 대체했습니다. 

    이에 서 교수는 북미주 동포들처럼 욱일기 디자인이 활용된 상품이나 인테리어 등을 발견한 재외동포의 '욱일기 퇴치 캠페인' 참여가 늘고 있다며 10년이 지난 요즘은 한인 동포들이 욱일기 퇴치에 직접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 교수는 앞서 수많은 네티즌들의 제보를 받아 FIFA의 욱일기 응원 사진을 바꾸고,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홍보영상에 등장한 욱일기 티셔츠도 없앴습니다. 

    서 교수는 최근 일본의 어이없는 수출규제로 인해 한일관계가 안좋아 졌는데, 이를 계기로 오히려 네티즌들이 일본의 역사왜곡을 더 알리고 바로 잡으려는 노력들을 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5905
번호
제목
1065 2019.08.01
1064 2019.08.01
1063 2019.07.31
1062 2019.07.31
1061 2019.07.31
1060 2019.07.29
1059 2019.07.26
1058 2019.07.26
1057 2019.07.25
1056 2019.07.25
1055 2019.07.23
1054 2019.07.23
1053 2019.07.22
1052 2019.07.22
1051 2019.07.22
1050 2019.07.19
2019.07.19
1048 2019.07.18
1047 2019.07.18
1046 2019.07.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