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토론토 도피 중에도 연금 꼭 챙겨..정부 조 씨 신병 확보 검토 중
  • 손희정기자
    2018.11.21 12:16:34
  • (1979년) 12.12 군사 반란 당시 결정적 역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 홍 예비역 장성이 온타리오주 토론토에 거주하며 퇴역 군인 연금을 받아온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모국 언론에 따르면 조 씨는 1995년 12월 피의자로 조사를 받다가 외국으로 도피했습니다. 


    이후 소재 불명으로 1996년 2월부터 기소 중지 상태이며 검찰도 소재 파악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그러는 사이 조 씨는 1997년부터 매년 총영사관에서 신상명세서에 확인 도장을 받아 국방부에 소재를 알리고 퇴역 군인 연금을 꼬박 꼬박 받았지만 국방부도, 사법 당국도 몰랐습니다. 


    부처 간 정보가 제대로 공유되지 않아 조 씨의 기소 중지 상태를 몰랐다고 이들은 해명하고 있습니다. 


    현재 토론토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조 씨에 대해 정부는 신병 확보를 위한 검토에 들어갔다고 전했습니다. 


    모국 언론은 이 기간 조 씨가 받은 연금이 대략 8억원 정도일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8122
번호
제목
787 2018.11.30
786 2018.11.28
785 2018.11.28
784 2018.11.27
783 2018.11.26
782 2018.11.23
781 2018.11.22
2018.11.21
779 2018.11.20
778 2018.11.14
777 2018.11.13
776 2018.11.12
775 2018.11.09
774 2018.11.09
773 2018.11.09
772 2018.11.06
771 2018.11.05
770 2018.11.02
769 2018.11.02
768 2018.10.3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