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이민자들 캐나다 공용어 구사 못해..한인 4천여 명 영어 못한다
  • 손희정기자
    2018.07.10 10:30:55
  • 온타리오주 토론토 시민 20명 중 1명이 영어나 불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토론토에 사는 시민 270만여 명이 200개의 다양한 언어를 사용하는데 이 가운데 132,700명, 즉 5%가 이 나라 공식 언어인 영어나 불어를 구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언어 불통은 경제 문제로 바로 직결됩니다. 


    이들의 빈곤층이 다른 집단에 비해 높고, 취업도 어려워 실업율이 11.4%에 달했습니다.   


    이들 10명 중 6명은 여성이나 소녀이며, 45%가 65살 이상 고령자들로, 이들 대다수는 가족 초청으로 이민 와 공부 보다는 가사일에 전념하다보니 배울 기회가 없었다는 분석입니다.    


    한국인의 경우에는 4천150명이 영어 또는 불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소셜 프래닝 토론토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한국인 중 공용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연령층은 55세에서 64세 사이가 24%로 가장 높았고, 75세 이상 23%, 65세에서 74세 18%, 45에서 54세도 14.9%로 나왔습니다.  


    이밖에 공용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이들 중 절반에 가까운 43.5%가 중국계로 5만여 명이며, 포르투갈어, 이탈리아, 스페니쉬, 타밀, 베트남 순입니다.  


    한편, 토론토에서 영어 하나만을 구사하는 시민은 85.9%, 불어만은 0.1% 이며, 영어와 불어 모두 가능한 경우는 9.1% 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4762
75 2015.06.08
74 2015.06.05
73 2015.06.05
72 2015.06.04
71 2015.06.03
70 2015.06.01
69 2015.06.01
68 2015.05.29
67 2015.05.28
66 2015.05.27
65 2015.05.26
64 2015.05.25
63 2015.05.20
62 2015.05.19
61 2015.05.19
60 2015.05.15
59 2015.05.15
58 2015.05.13
57 2015.05.06
56 2015.05.0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