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BC 끊이지 않는 인종혐오 '심각'..코퀴틀람 공원서
  • 손희정기자
    2020.07.02 11:39:40
  • 코로나19 이후 인종 혐오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제기된 가운데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코퀴틀람의 한 등산로에서 10대 소녀들과 여성 사이에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BC 여성.png


    최근 미네카다 공원에서 찍힌 동영상에서 한 여성은 베리 나뭇가지를 꺽어 열매를 따 먹는 소녀들의 행동을 질책했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상관하지 말라며 대응하자 화가 난 여성은 무례하다며 너희가 왔던 곳으로 돌아가라고 지적했습니다. 

    페르시안계인 소녀 둘은 자신은 캐나다에서 태어났다고 강조하며 미국에서 태어났다고 대답한 여성에게 식민주의자라고 대응하기도 했습니다. 

    이 영상을 본 리차드 스튜어트 코퀴틀람 시장은 그 누구도 화가 난다는 이유로 상대에게 온 곳으로 돌아가라고 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동영상이 공개된 후 백인 여성은 자신이 해서는 안될 말을 했다며 소녀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고, 이에 소녀의 가족들도 사과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델타 서장.jpg


    이런 가운데 델타 경찰 서장의 부인의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남아시아계 여성은 지난달 초 센테니얼 해안에서 갑자기 밀려 온 물을 피하다 서장 집 펜스를 건드렸는데 이를 본 서장 부인이 당신이 온 곳으로 돌아가라고 소리 를 지르며 얼굴에 물을 뿌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인종차별 비난이 일자 서장이 외부인에게 조사를 지시했는데 이 외부인이 과거 서장의 부관으로 알려진데다 경찰 조사에서 피해 여성이 오히려 차별을 받았다고 전해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미지:CTV)

댓글 0 ...

http://www.alltv.ca/63038
번호
제목
8640 2020.07.06
8639 2020.07.06
8638 2020.07.06
8637 2020.07.06
8636 2020.07.06
8635 2020.07.06
8634 2020.07.03
8633 2020.07.03
8632 2020.07.03
8631 2020.07.03
8630 2020.07.03
8629 2020.07.03
8628 2020.07.03
8627 2020.07.02
8626 2020.07.02
2020.07.02
8624 2020.07.02
8623 2020.07.02
8622 2020.07.02
8621 2020.07.0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