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남편 잃은 부인의 애절한 당부..캐나다-미국 오늘밤 0시 국경 봉쇄
  • 손희정기자
    2020.03.20 13:31:52
  • 코로나19로 사망한 남성의 유가족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간곡히 당부했습니다.  


    밀튼 사망자.jpg


    온타리오주의 두번째 사망자인 밀튼의 51세 션 커닝턴 씨는 만성백혈병을 앓았지만 특별한 합병증 없이 건강하게 정상생활을 해 왔습니다. 


    그러다 지난 4일 의심증상이 나타나 이틀을 앓다 병원을 찾았지만 해외 여행력이 없다는 이유로 검사를 받지 못한 채 약물 처방을 받고 귀가했습니다. 


    그렇게 닷새동안 상태가 급격히 악화돼 병원을 다시 찾자 그제서야 집중치료실에 입원시키고, 검사도 진행했지만 결국 지난 수요일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이에 유가족은 사람들이 이 전염병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것 같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정부의 조언을 제발 지켜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연방정부는 오늘 밤 0시를 기해 캐나다와 미국 육로 국경이 닫힌다고 발표했습니다. 


    캐-미 국경.jpg


    캐나다와 미국은 여행이나 휴식 등을 목적으로 국경을 통과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식품과 연료, 필수 의약품의 이동은 유지하며 30일 동안 발효됩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더 연장될 수도 있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미지:CTV)

댓글 0 ...

http://www.alltv.ca/57079
번호
제목
2020.03.20
8002 2020.03.20
8001 2020.03.20
8000 2020.03.20
7999 2020.03.20
7998 2020.03.20
7997 2020.03.20
7996 2020.03.20
7995 2020.03.19
7994 2020.03.19
7993 2020.03.19
7992 2020.03.19
7991 2020.03.19
7990 2020.03.19
7989 2020.03.19
7988 2020.03.19
7987 2020.03.19
7986 2020.03.19
7985 2020.03.19
7984 2020.03.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