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가볍게 뛰어도 우울증 예방된다..10대 우울증 예방에 도움
  • 손희정기자
    2020.02.14 11:22:36
  • depression.jpg

    (사진출처: CTV)


    신체활동이 정신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0대 사이에서도 활동적인 청소년이 정적인 또래보다 우울증 증상이 발병할 위험이 더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의 연구진이 12세 이상 청소년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활동적인 아이들이 정적인 또래들 보다 18세가 됐을 때 우울증 증상을 겪을 가능성이 적게는 8%에서 많게는 11% 까지 낮았습니다. 연구진은 활동하지 않고 앉아 있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커서 우울증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강도 높은 운동만이 정신 건강에 좋은 것이 아니라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가벼운 신체활동도 정신건강에 큰 도움을 준다며 활동하는 시간을 늘려 줄 것을 조언했습니다. 이어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어른과 노인에게도 해당된다며 앉아 있는 시간을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55027
번호
제목
7828 2020.02.19
7827 2020.02.19
7826 2020.02.19
7825 2020.02.19
7824 2020.02.19
7823 2020.02.19
7822 2020.02.19
7821 2020.02.19
7820 2020.02.18
7819 2020.02.18
7818 2020.02.18
7817 2020.02.18
7816 2020.02.18
7815 2020.02.18
7814 2020.02.18
7813 2020.02.18
7812 2020.02.14
7811 2020.02.14
7810 2020.02.14
2020.02.1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