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홈스테이 가족 횡포 폭로..노스욕과 버나비서 하숙집 운영
  • 손희정기자
    2020.01.07 14:25:46
  • 캐나다에서 홈스테이를 하던 중국계 유학생들이 집주인의 횡포를 견디다 못해 폭로하고 나섰습니다. 


    노스욕 하숙집.jpg


    온타리오주 노스욕에 거주하는 피오나 리우 씨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버나비에서 하숙집을 리우 씨의 딸이 논란의 주인공입니다. 


    피해자 중 1명인 엔젤 안 양의 엄마는 계약 당시 남학생과 애완견이 없는 조건으로 일년에 2만800달러를 내고 지난2018년 8월 15살인 딸을 노스욕으로 보냈습니다. 


    그런데 신학기가 시작된 지 한달도 안돼 남학생이 들어왔고, 이어 집주인이 기르던 애완견 두마리도 연이어 데려왔습니다.   


    이후 개 알러지와 스트레스로 건강이 나빠진 안 양은 계약 4개월을 남긴 지난해 5월 중국으로 돌아가야했습니다. 


    이에 안 양의 엄마는 남은 8천 달러 반환을 요구했지만 집주인은 계속해서 연락을 회피하고 있습니다. 


    하숙집 주인.jpg


    CBC에 따르면 안 양 이외에도 이들 모녀로 인한 피해자는 더 있었습니다. 


    리우 씨 딸이 운영하는 버나비 하숙집에서 피해를 입은 한 학생은 6개월 사는 동안 종종 유효 기간이 지난 음식을 먹어야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하숙집 광고에는 해산물 등의 건강식이 제공된다고 했지만 실제는 남은 음식이나 면류 등만 제공됐습니다. 


    또 광고에는 집에서 학교까지 15분이라고 했지만 실제로는 한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이에 CBC가 노스욕에 있는 리우 씨 집을 방문했으나 아무도 나오지 않은 가운데 이렇게 피해를 입은 중국 유학생만 적어도 7명에 피해액도 4만 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53008
번호
제목
7608 2020.01.08
7607 2020.01.08
7606 2020.01.08
7605 2020.01.08
7604 2020.01.08
7603 2020.01.08
2020.01.07
7601 2020.01.07
7600 2020.01.07
7599 2020.01.07
7598 2020.01.07
7597 2020.01.07
7596 2020.01.07
7595 2020.01.06
7594 2020.01.06
7593 2020.01.06
7592 2020.01.06
7591 2020.01.06
7590 2020.01.06
7589 2020.01.06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