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11월 토론토 부동산 호황 이어가..매물량 줄어 구매자간 경쟁
  • 손희정기자
    2019.12.04 08:38:01


  • 온타리오주 토론토 주택 시장이 11월에도 호황을 누렸습니다.   


    평균 거래 가격도 전년 동기간 대비 7.1% 올랐습니다.         


    오늘 토론토부동산협회, TREB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11월 한달동안 주택 7천90채가 거래돼 전년 동기간 보다 14.2% 증가했습니다. 

    10월과 마찬가지로 지난달에도 단독 주택과 타운하우스의 인기가 높았습니다.   

    단독 주택은 416 지역(12.7%)과 905 지역(27.8%)에서 23.8% 늘었고, 타운하우스도 19.2% 증가했으며 특히 905 지역이 활발했습니다. 

    단독 주택의 평균 거래 가격 ($1,044,138)은 3.5%, 타운하우스($666,744)도 3.0% 올랐습니다. 

    콘도 거래량은 1% 증가에 그쳤지만 평균 거래 가격은 11.1%로 다른 주택들 보다 더 많이 뛰었습니다. 

    지난달 광역토론토의 평균 거래 가격은 $843,637 입니다.    

    이처럼 거래량이 늘고 평균 가격도 올랐는데 반대로 시장에 새로 나온 주택 (8,650채) 이 17.9% 줄며, 전체 매물량도 1년 전 보다 27.2% 감소했습니다.    

    협회는 11월도 올 하반기 추세처럼 꾸준한 인구 증가와 모기지 이자 하락 덕분에 주택 구매가 증가했으며, 구매자 간의 경쟁 심화로 평균 거래 가격도 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협회는 주택 공급이 증가하지 않는한 집 값이 오를 수 밖에 없다며 지자체와 주정부, 연방정부가 주택 공급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외에도 지역별로 벤치마크 가격을 보면 노스욕 윌로우데일 웨스트(C7)의 단독 주택은 $1,320,700(+2.05%), 콘도는 $629,100(+7.15%)입니다. 
     
    윌로우데일 이스트(C14)의 단독 주택은 $1,439,000(-2.56%), 콘도 $692,300(+8.31%) 입니다.  
     
    이밖에 노스욕 북쪽으로 모든 주택의 벤치마크 가격을 보면 리치몬드힐은 $976,000, 마캄과 번 지역은 각각 $911,500와 $921,700 입니다.  

    미시사가는 $797,000이며, 이들 지역의 벤치마크 가격은 일년 전 보다 모두 올랐습니다.  

    한편, 이 기간 1베드룸의 평균 임대료는 $2,210로 일년 전 동기간 보다 5.6% 올랐습니다. 

    2베드룸은 $2,885로 열두달 새 4.5% 뛰었습니다. 


    또 전년 대비 임대 주택도 늘어 1베드룸이 13.9%, 2베드룸은 10.8% 증가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51712
번호
제목
7446 2019.12.04
7445 2019.12.04
2019.12.04
7443 2019.12.03
7442 2019.12.03
7441 2019.12.03
7440 2019.12.03
7439 2019.12.03
7438 2019.12.03
7437 2019.12.03
7436 2019.12.03
7435 2019.12.03
7434 2019.12.03
7433 2019.12.02
7432 2019.12.02
7431 2019.12.02
7430 2019.12.02
7429 2019.12.02
7428 2019.12.02
7427 2019.12.0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