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꽃가루 알러지 더더욱 심해져..눈 보호, 외출 후 청결 등
  • 손희정기자
    2019.06.06 08:38:20
  • 올해는 알러지가 특히 극성입니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지역은 최근들어 나무와 잡초, 목초에서 분비되는 미립자로 인해 화분 알러지증상이 기승입니다. 


    알러지.jpg


    일명 꽃가루 알러지라고도 부르는데 전문가는 지구온난화도 있지만 지난해 여름 식물들이 잘 자라면서 올 봄엔 화분이 더 많이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는 지난 10년 중에서 가장 많은 화분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나무 알러지와 함께 잡초 알러지도 여름 내내 이어질 것이라고 전문가는 내다봤습니다. 


    알러지 2.jpg


    이런 알러지로 인해 요즘 많은 사람들이 눈 가려움증이나 콧물, 재채기 또는 기침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에 공중생물학 연구소는 알러지 서퍼 앱을 만들어 꽃가루 등 알러지 관련한 정보를 지역별로 예보해 주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몇 가지 수칙이 있는데 야외에 나갈 때는 눈에 들어가지 않도록 보호 안경을 착용하고, 외출 후 집에 오면 손과 발, 세수까지 꼼꼼히 하고, 목과 코를 헹구거나 물을 많이 섭취하는 것도 어느정도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는 조언했습니다.  


    꽃가루가 집안에 들어오지 않도록 문과 창문을 닫아두는 것도 방법입니다. 


    현재 캐나다인 5명 중 1명이 알레르기비염을 앓고 있습니다. 


    앞서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는 지난달 꽃가루 알러지가 최악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4095
번호
제목
6587 2019.06.10
6586 2019.06.10
6585 2019.06.10
6584 2019.06.07
6583 2019.06.07
6582 2019.06.07
6581 2019.06.07
6580 2019.06.07
6579 2019.06.07
6578 2019.06.06
2019.06.06
6576 2019.06.06
6575 2019.06.06
6574 2019.06.06
6573 2019.06.06
6572 2019.06.05
6571 2019.06.05
6570 2019.06.05
6569 2019.06.05
6568 2019.06.0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