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21년 간 재활용 모아 암센터에 기부..돕기 위해 시작 늘 행복해
  • 손희정기자
    2018.10.10 14:59:38
  • 21년 동안 하루도 빠짐 없이 암센터에 돈을 기부해 온 여성이 화제입니다. 


    화제의 주인공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에 사는 62살의 지아 트란 씨입니다. 


    트란 씨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밴쿠버 다운타운 동부 지역을 돌아다니며 캔과 플라스틱을 주워 모은 돈을 재단에 기부해왔습니다.   


    하루 기부금이 단 10달러에서 12달러에 불과하지만 21년 동안 재단에 전한 액수가 무려 1만5천달러가 넘습니다. 


    남을 돕고 싶어 시작했다는 트란 씨는 캔과 플라스틱이 들고 다니기 편해 좋다며 가벼워 좋다고 특히 여름철이면 주을 것이 많아 더 좋다고 전했습니다. 


    가끔 비닐백이 많아 버스 승차를 거부당해도 트란 씨는 인상을 쓰는 대신 걸어서 이동하며 늘 환하게 웃습니다. 


    모두가 매일매일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트란 씨는 오늘도 환하게 웃으며 재단 사무실을 방문합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6969
5644 2018.10.16
5643 2018.10.16
5642 2018.10.16
5641 2018.10.16
5640 2018.10.15
5639 2018.10.15
5638 2018.10.15
5637 2018.10.15
5636 2018.10.15
5635 2018.10.12
5634 2018.10.12
5633 2018.10.12
5632 2018.10.12
5631 2018.10.11
5630 2018.10.11
5629 2018.10.11
5628 2018.10.11
5627 2018.10.11
2018.10.10
5625 2018.10.1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