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젊은층 대도시에 살기 매우 빠듯..비싼 임대료에 생활비 인상
  • 손희정기자
    2018.08.10 08:48:38
  • 젊은이들이 대도시에서 살기가 점점 더 빠듯해지고 있습니다. 

    여기서 젊은층은 밀레니얼 세대로 18살에서 34살입니다. 

    생활비 검색사이트인 ‘LowestRates.ca’가 주거비와 전화,인터넷, 교통요금, 식비, 문화 생활과 보험료를 계산했습니다. 

    그 결과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에서 살려면 적어도 한달에 $2,795, 즉 연간 $33,600 여 달러를 벌어들여야 가능합니다.   

    dims.jpg

    이 중 한달 월세는 $1,929, 전화.인터넷 $105 교통비 $133, 식비 $212, 문화생활 $321, 운동 $75, 보험 $20 입니다. 


    온타리오주 토론토는 $2,740, 연간 32,885를 벌어야합니다. 

    이 중 한달 월세는 $1,672, 전화.인터넷 $127 교통비 $176, 식비 $284, 문화생활 $354, 운동 $75, 보험 $52 입니다. 

    토론토와 밴쿠버 모두 세금 전 연봉으로 따지면 40,000 이상을 벌어야 기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겁니다.  

    특히 토론토는 집 값 탓에 생활비가 급격히 오르며 조만간 밴쿠버를 앞지를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입니다. 

    이외에 퀘백주 몬트리얼은 $2,003, 알버타주 캘거리는 $1,842 입니다. 

    보통 생활에 쪼들리지 않으려면 월세가 월 수입의 30%를 넘지 말아야 하는데 토론토와 밴쿠버에선 월세 부담이 수입의 50%를 넘는 실정입니다. 

    그러다 보니 저축은 생각도 못하는 형편입니다. 

    노후를 생각해 저축이라도 하려면 최소 5만 달러를 벌어야 가능합니다. 

    그런데 이마저도 어렵다면 어쩔 수 없이 생활비가 저렴한 도심 외곽으로 이주하는 것 밖에 도리가 없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습니다. 

    (도표: 허프포스트)

댓글 0 ...

http://www.alltv.ca/35440
5377 2018.08.13
5376 2018.08.13
5375 2018.08.13
5374 2018.08.13
5373 2018.08.13
5372 2018.08.10
5371 2018.08.10
5370 2018.08.10
5369 2018.08.10
5368 2018.08.10
2018.08.10
5366 2018.08.09
5365 2018.08.09
5364 2018.08.09
5363 2018.08.09
5362 2018.08.09
5361 2018.08.09
5360 2018.08.08
5359 2018.08.08
5358 2018.08.0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