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복권 당첨이 가족 소송 불러와..이름만 적었는데 당첨금 절반을 챙기다니
  • 손희정기자
    2018.07.13 09:51:47
  • 1백만달러 복권이 한 가족의 행복을 앗아갈 위기에 처했습니다.  


    당첨 복권을 산 이모가 늘 그랬던것처럼 평소 아들처럼 여겼던 조카의 이름을 적었는데 이 복권이 1등에 당첨되면서 불행이 시작됐습니다.   


    노바스코샤주에서 진행한 자선 단체를 위한 기금 마련 복권 추첨이 열린 그제 밤 레딕 씨 복권이 1등에 당첨되는 행운을 거머쥐었습니다.  


    당첨금액은 무려 $1,222,639 입니다. 


    당연히 자신의 것이라고 여겼던 레딕 씨는 복권에 적힌 레딕 씨와 조카인 맥리니스 씨의 이름을 보고 주최측이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눠 체크를 전하자 화가 난 겁니다.   


    자신이 복권을 구매한 뒤 단지 행운을 위해 조카 이름을 적었을 뿐이고 당첨금의 일부를 줄 수 있지만 절반을 가져갈 권리는 없다며 당장 변호사를 고용해 법정 소송을 불사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애초에 당첨금 얘기도 하지 않았다며 조카를 비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해당 복권 관계자는 주 복권 공사에서 연락해 알아본 뒤 체크를 전했을 뿐인데 이렇게 될 줄 몰랐다며 난색을 표명했습니다.   


    조카가 인터뷰를 거부하는 가운데 전문가는 이번 소송이 소액 재판으로 어려워 변호 비용에만 상당한 금액이 나갈 수 있어 돈가 가족 모두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4842
5283 2018.07.17
5282 2018.07.17
5281 2018.07.17
5280 2018.07.17
5279 2018.07.16
5278 2018.07.16
5277 2018.07.16
5276 2018.07.16
5275 2018.07.16
5274 2018.07.16
5273 2018.07.16
5272 2018.07.13
5271 2018.07.13
5270 2018.07.13
2018.07.13
5268 2018.07.13
5267 2018.07.12
5266 2018.07.12
5265 2018.07.12
5264 2018.07.1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