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대장암 너무 늦게 발견 사망율 높여..50세~74세 2년에 한번 검사해야
  • 손희정기자
    2018.06.13 14:14:12
  • colonoscopy.jpg


    대장암이 너무 늦게 발견돼 사망율을 높인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대장암 조기 진단이 가능한 손쉬운 검사를 하고 있지만 이를 무시하다보니 대다수가 뒤늦게 발견되고 있습니다.  


    캐나다 암 연구 재단이 오늘 발표한 바에 따르면 대장암 환자 2명 중 1명이 3기 또는 4기에 발견됩니다. 


    물론 현대 의학 발달로 대장암에 의한 사망율은 줄고 있으나 암 발병과 사망 원인으로는 폐암에 이어 대장암이 두번째로 여전히 높습니다.  


    남성은 13명 중 1명꼴로, 여성은 16명 중 한명꼴로, 여성보다 남성의 발병율이 조금 더 높습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2만6천800여 명이 대장암 진단을 받았고 이 가운데 9천400여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에 연구진은 손쉬운 대변 검사만으로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며 50살에서 74살사이인 경우 특별한 이상이 없더라도 2년에 한번씩 분변반응검사를 거칠 것을 권유했습니다. 


    특히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더 자주 더 일찍 검사 받을 것을 연구진은 덧붙였습니다. 


    이 분변 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나오면 대장내시경 등 추가 검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한편, 유방암의 경우 80%가 1기나 2기에 발견되고, 자궁경부암도 68%가 조기 진단으로 치료되며, 전립선암도 75%가 조기에 발견됩니다. 


    (사진:게티이미지)

댓글 0 ...

http://www.alltv.ca/34048
5168 2018.06.18
5167 2018.06.18
5166 2018.06.18
5165 2018.06.18
5164 2018.06.18
5163 2018.06.15
5162 2018.06.15
5161 2018.06.15
5160 2018.06.15
5159 2018.06.15
5158 2018.06.14
5157 2018.06.14
5156 2018.06.14
5155 2018.06.14
5154 2018.06.14
5153 2018.06.14
5152 2018.06.13
2018.06.13
5150 2018.06.13
5149 2018.06.1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