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BC주 밴쿠버 주택 시장 17년 최저..매물 늘면 가격 하락세 전환도 가능
  • 손희정기자
    2018.05.03 07:22:35
  • 밴쿠버 4월.jpg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메트로밴쿠버 부동산 시장도 토론토와 마찬가지로 침체되는 양상입니다. 

    어제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4월의 거래량은 2천579채로 작년 동기간 대비 27.4% 감소했습니다. 

    단독 주택이 33.4% 줄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고, 아파트 24%, 타운하우스가 25.2% 떨어지며 2001년 이래 가장 낮은 거래량을 보였습니다.

    지난 10년 간 4월의 평균 거래 건수와 비교해도 22.5% 낮은 수준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와 빈집세 도입, 스트레스테스트 확대 등 다양한 규제 정책들이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친데다 가계 부채와 임금 인상 정체 등이 복합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 때문에 거래는 감소했는데 반대로 매물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25.7%나 증가했습니다. 

    이에 일부에서는 늘어난 매물이 가격 하락세로 전환시킬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4월의 평균 가격은 $1,092,000로 전년 대비 14.3% 오르며 가격 상승세가 유지됐습니다.  

    주택 형태별로 보면 아파트, 콘도가 $701,000로 23.7% 올랐고, 타운하우스는 $854,200로 17.7%, 단독 주택은 $1,605,800로 5.1% 상승했습니다.   

    이외에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코퀴틀람 지역은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가 $1,304,900로 일년 전 보다 9.6% 올랐고, 타운하우스 $701,600로 16.2%, 아파트 콘도는 $543,600로 무려 30.6%가 뛰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2325
5019 2018.05.08
5018 2018.05.08
5017 2018.05.08
5016 2018.05.08
5015 2018.05.07
5014 2018.05.07
5013 2018.05.07
5012 2018.05.07
5011 2018.05.07
5010 2018.05.04
5009 2018.05.04
5008 2018.05.04
5007 2018.05.04
5006 2018.05.04
5005 2018.05.03
5004 2018.05.03
5003 2018.05.03
5002 2018.05.03
2018.05.03
5000 2018.05.0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