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이민 정착 기간 길수록 실업율 낮아..정착 5년 이내 실업율 가장 높아
  • 손희정기자
    2018.02.12 10:53:43
  • 캐나다에 정착한 기간이 길면 길수록 실업율은 낮아졌습니다.    


    연방통계청이 15세 이상 영주권자와 시민권자인 이민자를 기준으로 2018년 1월의 실업율 통계를 발표했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정착 기간이 5년 이내인 경우 실업율은 9%로 매우 높았으며, 5년에서 10년 사이는 6.2%로 낮아졌고, 10년이 넘으면 5.5%로 더 떨어졌습니다. 


    이 5.5%는 캐나다 태생의 실업율과 같은 수준입니다. 


    인구가 많은 주요 도심들은 전국 평균 보다 실업율이 낮았으며, 거주 기간에 따라 비슷한 양상을 보였습니다. 


    온타리오주 토론토는 7.8%에서 6% 이어 5.3%로 낮아졌고, 캐나다 태생의 실업율은 5.2% 를 보였습니다.  


    전국에서 실업율이 가장 낮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는 4.9%에서 3.4% 그러나 10년 이상인 경우는 4.5%로 오히려 높아졌으며, 캐나다 태생은 3.5%로 가장 낮았습니다.   


    출신 대륙별로 보면 북미가 4.3%, 유럽 4.7%, 아시아는 6.% 이며, 이어 남미와 아프리카 순입니다. 


    이외에도 전국의 청년층 실업난을 그대로 반영한 듯 이민자들도 15세에서 24세 실업율이 10%대로 다른 연령에 비해 가장 높았습니다. 


    한편, 2016년 인구 통계에서 한인 이민자는 다른 소수민족과 달리 세대가 내려갈수록 소득이 증가해 한인 이민 1세대 보다 2세대가, 또 2세대 보다 3세대가 소득이 더 많았습니다. 

    그러나 한인을 포함한 유색 인종의 연 평균 소득은 백인이민자들에 비해 크게 뒤쳐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0682
4752 2018.02.13
4751 2018.02.13
4750 2018.02.13
4749 2018.02.13
4748 2018.02.13
4747 2018.02.12
2018.02.12
4745 2018.02.12
4744 2018.02.12
4743 2018.02.12
4742 2018.02.12
4741 2018.02.09
4740 2018.02.09
4739 2018.02.09
4738 2018.02.09
4737 2018.02.08
4736 2018.02.08
4735 2018.02.08
4734 2018.02.08
4733 2018.02.0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