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토론토. 밴쿠버 집 값 상승 당연한 결과..
  • 손희정기자
    2018.02.08 12:20:02
  • 전국 부동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토론토와 밴쿠버 지역은 수요와 공급의 온도차가 매우 커 집 값 상승이 당연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캐나다전국부동산협회, CMAH가 어제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들 두 지역은 주택 공급이 수요를 전혀 따라오지 못했습니다. 

    협회가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두 도시를 포함 캘거리와 에드먼튼, 몬트리얼 등을 중심으로 수요와 공급을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토론토와 밴쿠버는 공급이 수요에 크게 못미치며 토론토 지역은 6년 동안 무려 40%, 밴쿠버는 48%나 집 값이 급등했습니다. 

    이에 반해 몬트리얼은 상업 지구를 택지로 변경해 가며 주택 공급을 늘려온 덕분에 다른 지역에 비해 수요와 공급이 균형을 이루며 가격도 안정세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해 12월 캐나다의 신규 주택 가격은 한달 전 대비 보합세에 머물렀습니다 

    토론토와 밴쿠버 등 주요 시장의 성장세가 주춤하며 진정되고 있는 모양세입니다. 

    캐나다 전체 부동산 시장의 26%를 차지하는 토론토의 주택 가격은 온주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로 인해 지난해 5월 이후 하락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밴쿠버 주택 가격은 전 월에 비해 0.2% 상승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0605
4738 2018.02.09
4737 2018.02.08
2018.02.08
4735 2018.02.08
4734 2018.02.08
4733 2018.02.08
4732 2018.02.08
4731 2018.02.07
4730 2018.02.07
4729 2018.02.07
4728 2018.02.07
4727 2018.02.07
4726 2018.02.06
4725 2018.02.06
4724 2018.02.06
4723 2018.02.06
4722 2018.02.06
4721 2018.02.05
4720 2018.02.05
4719 2018.02.0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