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BC주 메트로밴 주택시장 상승세 유지..아파트, 타운하우스 시장 주도
  • 손희정기자
    2018.02.06 12:13:13
  • 밴쿠버 주택.jpg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메트로밴쿠버 부동산 시장은 상승세가 지속하고 있습니다.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가 최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1월 거래량은 1천818채로 한달 전인 지난해 12월 보다 9.8% 줄었으나 일년 전 동기간에 비해서는 19.4%가 증가했습니다. 

    주택형태별로 10년간의 평균 거래량에서 타운하우스 주택이 14%, 아파트는 무려 32%가 급증하며 시장을 주도했습니다.    

    이에 반해 단독 주택의 거래량은 10년간의 평균 보다도 무려 25%나 급감했습니다. 

    지난달 매물은 6천947채로 지난해보다 4% 감소했습니다. 
     
    이 기간 메트로밴쿠버의 평균 주택 가격은 $1,056,500달러로, 일년 전 동기간 보다 16.6% 상승했습니다.   

    주택 형태별로 보면 아파트, 콘도가 $665,400로 27.4% 올랐고, 타운홈이 $803,700로 17.5%, 단독 주택은 $1,601,500로 8.3% 상승했으나 한달 전보다는 소폭 하락했습니다.  

    이외에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코퀴틀람 지역의 단독주택 평균 매매가는 $1,280,600 달러, 타운홈 $662,600, 아파트 콘도는 $512,600 입니다. 

    한편, 최근 BC주 지자체 연합은 외국인과 내국인 투기가 주택 가격 폭등의 원인이라며 신민당 정부에 대규모 부동산 정책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연합은 빈집세 적용 지역을 확대하고 외국인의 주택구입세율을 더 높이며, 과세 대상을 확대하고 역세권 주변에 임대전용 지역을 지정하는 등을 제안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이번달 예산안에서 주택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0534
4731 2018.02.07
4730 2018.02.07
4729 2018.02.07
4728 2018.02.07
4727 2018.02.07
4726 2018.02.06
2018.02.06
4724 2018.02.06
4723 2018.02.06
4722 2018.02.06
4721 2018.02.05
4720 2018.02.05
4719 2018.02.05
4718 2018.02.05
4717 2018.02.05
4716 2018.02.05
4715 2018.02.02
4714 2018.02.02
4713 2018.02.02
4712 2018.02.0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