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토론토대학 유학생 최다..북미서 토론토대-뉴욕대-UBC 순
  • 손희정기자
    2017.09.13 12:01:38
  • 온타리오주 토론토대학이 북미 지역에서 유학생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토론토대학과 이 대학원에 다닌 유학생 수는 1만7천452명입니다. 

    전체 학생의 20%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또 10년 전보다 두배나 뛰었습니다.  

    토론토대 다음은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UBC 입니다. 

    북미에서 UBC는 토론토대와 유학생이 1만4천433명인 뉴욕대 다음으로 세번째를 차지했습니다.  

    이외에 오타와 대학은 유학생 수가 10년 전 보다 3배 증가한 5천583명입니다.  

    수년 전부터 캐나다로 유학오는 대학생 수가 늘기 시작했는데 지난해 미 대통령 선거 이후 급증해 캐나다를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풀이됐습니다.   

    또 연방정부가 추진하는 영주권 기회 부여도 유학생을 늘리는데 기여하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유학생들의 출신국을 보면 중국이 34%로 가장 많고 인도 14%, 이어 한국이 2만 여 명으로 프랑스와 동일한 6% 이며,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나이지리아는 3% 입니다. 

    이밖에 일본과 브라질이 2%, 베트남과 영국은 1% 입니다. 

    이외에도 전 세계 150개국에서 유학 온 학생들이 수학하고 있습니다. 

    한편, 해외 유학은 대학생 뿐 아니라 초,중,고에서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 2015년 전국의 유학생 수는 35만3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7251
4182 2017.09.19
4181 2017.09.18
4180 2017.09.18
4179 2017.09.18
4178 2017.09.18
4177 2017.09.18
4176 2017.09.18
4175 2017.09.18
4174 2017.09.15
4173 2017.09.15
4172 2017.09.15
4171 2017.09.15
4170 2017.09.14
4169 2017.09.14
4168 2017.09.14
4167 2017.09.14
4166 2017.09.14
4165 2017.09.14
4164 2017.09.14
2017.09.1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