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5월 노스욕 집 값도 떨어졌다..임대료 역대 최고 경신
  • AnyNews
    2024.06.10 12:34:59
  • 온타리오주 광역토론토 주택 시장이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노스욕 대부분 집 값이 떨어졌습니다. 

    토론토 스타에 따르면 노스욕 코어 웨스트 지역(C07)의 단독주택 평균 거래 가격은 199만5천여 달러로, 일년 전 보다 10%(-9.52%) 하락했습니다. 

    다만 한달 전보다는 소폭(2%) 오른 가운데 콘도의 평균 가격은 73만여 달러로. 한 달 전보다 3%(-2.54%), 일년 전과 비교해도 1% 낮은 수준입니다.     

    노스욕 코어 이스트(C14)의 단독 주택은 229만여 달러에 그쳐 한 달 전보다 10%, 일년 전에 비해서도 6% 하락했습니다.  

    콘도 역시 한달 새 6%, 일년 전보다 8% 하락한 74만여 달러입니다.  

    콘도 거래 건수만 비교하면 이스트가 63건으로 33건이 웨스트보다 많았습니다.    

    노스욕 중심 인근 지역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노스욕 북동부(C15), 단독주택(평균 192만여 달러)은 전월 대비 -4%, 콘도(70만여 달러)도 한달 새 -6%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콘도형 타운하우스(15채)는 지난달 100만달러를 넘어서며 한달 새 20%, 연간 10% 올랐습니다.     

    또 노스욕 북서부(W05)도 단독주택(128만여 달러)이 한달 전 보다 3%, 연간으로 6% 올랐고, 콘도(53만여 달러) 역시 한달 새 4% 올랐습니다.    

    반대로 Bathurst Manor와 Clanton Park(C06) 지역은  단독주택(165만여 달러)이 월간 -10%, 연간으로도 -13% 하락했습니다.   

    리치몬드 힐은 주택에 따라 달라져 단독 주택이 214만여 달러로, 한달 동안 3%, 일년 새 4% 올랐습니다. 

    이에 반해 반단독(122만여 달러)은 월간 3%, 연간 6% 떨어졌고, 콘도(68만여 달러)도 소폭 하락했습니다.   

    리치몬드 힐의 전체 평균 집 값은 월간(2%)과 연간(1%)으로 모두 소폭이지만 올랐습니다. 

    한편, 지난달 전국의 임대료가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평균 임대료는 일년 전보다 9%(9.3%), 한달 전보다 0.6% 오른 2천202달러입니다. 

    평균 임대료가 2천200달러를 넘긴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1베드룸은 1천900여 달러($1,927)로 11%, 2베드룸도 2천3백여 달러($2,334)로 12% 올랐습니다. 

    서스캐처원과 앨버타, 노바스코샤주가 임대료 인상을 주도한 가운데 퀘백(6.7% / $1,999)과 매니토바주(10.3% / $1,623)도 상승했습니다. 

    반면 벤쿠버($3,008)와 토론토($2,784)는 1년 전과 비교해 평균 임대료가 각각 4%와 0.9% 떨어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03157
No.
Subject
14118 2024.06.11
14117 2024.06.11
14116 2024.06.10
2024.06.10
14114 2024.06.10
14113 2024.06.10
14112 2024.06.10
14111 2024.06.10
14110 2024.06.07
14109 2024.06.07
14108 2024.06.07
14107 2024.06.07
14106 2024.06.06
14105 2024.06.06
14104 2024.06.06
14103 2024.06.06
14102 2024.06.06
14101 2024.06.05
14100 2024.06.05
14099 2024.06.0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