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전국 임대료 사상 최초 2천달러 넘었다..임대료 내려갈 줄 모르네
  • AnyNews
    2022.12.14 13:24:33
  • 내년 집 값이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이어지는 가운데 반대로 임대료는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11월 전국의 평균 임대료는 2천 24달러입니다. 

    평균 임대료가 2천달러를 넘기기는 역사상 이번이 처음입니다. 

    오늘 렌탈 닷 시에이와 어바네이션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평균 임대료는 일년 전 대비 12.4%. 전달과 비교해도 2.5% 올랐습니다. 

    원룸에서 콘도, 주택까지 모든 주택의 임대료가 포함된 건데 전국 곳곳에서 올랐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밴쿠버의 1베드룸과 2베드룸 평균 가격은 각각 2천633달러와 3천598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온타리오주 토론토가 뒤를 이었는데 1베드룸 아파트는 일년 전 보다 23% 폭등한 2천532달러, 2베드룸도 많이 올라 3천347달러에 달했습니다. 

    브램튼이 28%. 미시사가 19% 이외에 런던 28%. 키치너도 24% 올랐습니다. 

    BC주 버나비는 일년 새 32% 올라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임대료가 비싼 지역 상위 20곳 대부분이 온타리오와 BC주 도시에 집중됐는데 노바스코샤주 핼리팩스가 13위에 속했습니다. 

    노바스코샤는 일년 새 임대료가 25% 폭등해 1베드룸이 1천937달러에 달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월세 오름세가 지속될 걸로 전망했습니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연 임대료 두자릿수 오름세는 11월 들어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임대료 인상 역시 금리 인상으로 집 구매를 미루기 때문입니다. 

    임대 주택이 매우 부족한데다 월세가 빠르게 오르면서 인구가 집중되는 지역에선 저렴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한편 온주 한인밀집지역인 노스욕의 1베드룸과 2베드룸은 각각 2천126달러(연 23.9%)와 2천644달러(24.6%)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5912
No.
Subject
12289 2022.12.20
12288 2022.12.20
12287 2022.12.19
12286 2022.12.19
12285 2022.12.19
12284 2022.12.19
12283 2022.12.19
12282 2022.12.16
12281 2022.12.16
12280 2022.12.16
12279 2022.12.16
12278 2022.12.16
12277 2022.12.16
12276 2022.12.15
12275 2022.12.15
12274 2022.12.15
12273 2022.12.15
12272 2022.12.15
12271 2022.12.15
2022.12.1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