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온주 코로나 백신 340만회분 폐기 지적..주사 놓는데 비용 보니
  • AnyNews
    2022.12.02 13:32:25
  • 온타리오주 정부의 수요예측 실패로 인해 코로나 백신 수백만회분이 버려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온주 감사원은 올해에만 버려진 백신이 340만 회분으로, 전체 공급량의 9%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올 2월부터 6월사이 공급된 백신의 38%가 유통 기한 만료 또는 보관 문제 등으로 폐기처분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한 민간 접종소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공급받은 백신의 절반이 넘는 57%를 버리기도 했습니다. 

    정부의 수요 예측 실패와 백신 홍보 부족이 주요인입니다. 

    또 다른 요인으로 주정부와 지자체, 약국, 병원 등에서 진행한 예약 시스템 난립도 꼽혔습니다. 

    한 곳에서 통제하지 못하다 보니 낭비가 더 심했다는 겁니다. 
     
    야당은 8개월이란 준비 기간이 있었는데도 엉망이었다고 비난했습니다. 

    백신 예방 주사 비용도 지적됐습니다. 

    온주 감사원은 백신 주사를 놓는데 의사가 간호사보다 5배 더 많은 돈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의사는 시간당 170~220달러를 받았는데 이에 반해 간호사는 32~49달러사이, 약사는 30~57달러 사이였습니다. 

    백신 접종으로 지급된 임금에 상당한 격차가 있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온주 정부는 지역 보건당국이 의료진의 비용을 결정한다며 더 많은 주민들에게 신속히 백신을 접종해 줘야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야당은 당시 응급실이나 위중증 케어 의사에게도 정부가 접종을 요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온주 간호사들이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5736
No.
Subject
12230 2022.12.05
12229 2022.12.05
12228 2022.12.05
12227 2022.12.05
2022.12.02
12225 2022.12.02
12224 2022.12.02
12223 2022.12.02
12222 2022.12.02
12221 2022.12.02
12220 2022.12.01
12219 2022.12.01
12218 2022.12.01
12217 2022.12.01
12216 2022.12.01
12215 2022.11.30
12214 2022.11.30
12213 2022.11.30
12212 2022.11.30
12211 2022.11.3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