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마스크 강력 권고한다는데 먹힐까..국민 10명 중 7명 찬성
  • AnyNews
    2022.11.11 14:42:19
  • 연방보건당국이 트리플데믹을 경고하며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장하고 나섰습니다. 

    가을 들어 코로나19와 독감 환자 입원이 빠르게 늘었다고 지적한 테레사 탬 연방 보건 책임자는 최근에는 오미크론의 새로운 하위 변이인 BQ.1.1과 BF.7 등이 전국에서 번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독감 환자와 영유아 RSV 환자들도 예년 시즌의 발병 추이를 훨씬 웃도는 상황인데 이 같은 발병 추이가 앞으로 수주일 간 더 지속되는 것이 문제라고 책임자는 지적했습니다.  

    때문에 다중 보호막이 되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백신까지 더해지면 올 겨울 코로나19와 전염성 질병 보호에 훌륭한 보호 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환기가 안 되거나 다수가 모이는 실내에서는 특히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권장했는데 다만 마스크 의무화는 각 주 정부가 결정할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10월 중순부터 심상치 않았던 온타리오주에선 10월 말 부터 전문가와 병원, 의료진들이 잇따라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해 왔습니다. 

    이에 최근 덕 포드 수상과 온주 보건책임자도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장한다고는 밝혔지만 의무화는 여전히 꺼리는 모습입니다. 

    코로나 팬데믹 발생 1,000일을 지나면서 주민 스스로가 무엇이 효과적인지 알고 있는데 또 다시 마스크를 강제하는 건 효과적이지 않다는 겁니다. 

    이에 한 의료 전문가는 학교와 종교 시설, 커뮤니티 센터, 드라이브 스루 등 다중 이용 시설에 무료 마스크를 비치하면 비슷한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한편에선 아무리 마스크 착용을 권장해도 이미 모두가 무감각해졌다며 고통 받는 어린 환자들을 위해 더 늦기 전에 지금 의무화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이처럼 코로나19와 독감, RSV 입원 환자는 급증하는데 의료 인력난과 의약품 부족까지 더해지며 병원들이 붕괴 위기에 처하고 있습니다. 

    한편 마스크 강제 조치에 주 정부는 주저하고 있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 캐나다인 10명 중 7명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찬성한다고 답해 향후 정부 결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5491
번호
제목
12177 2022.11.22
12176 2022.11.22
12175 2022.11.21
12174 2022.11.21
12173 2022.11.21
12172 2022.11.21
12171 2022.11.21
12170 2022.11.21
2022.11.11
12168 2022.11.11
12167 2022.11.11
12166 2022.11.11
12165 2022.11.11
12164 2022.11.10
12163 2022.11.10
12162 2022.11.10
12161 2022.11.10
12160 2022.11.10
12159 2022.11.09
12158 2022.11.0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