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차량 강도가 좋아하는 지역은..노스욕 곳곳이 표적
  • AnyNews
    2022.10.20 12:23:05
  •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차량 절도와 강탈 사건이 급증하는 가운데 이들이 좋아하는 핫스팟에 노스욕이 꼽혔습니다. 

    토론토 시 데이터를 기준으로 토론토 전역을 140개 지역으로 나눠 순위를 매겼는데 노스욕의 West Humber-Clairville (487)에서 지난해 차량 도난 사건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Downsview-Roding-CFB (176)와 York University Heights (172), Humber Summit (134) 순이며, Willowdale East 지역에서도 114건 발생했고, Glenfield-Jane Heights (105)도 올랐습니다. 

    이외에 Islington-City Centre West (176)와 스카보로의 Rouge (114)와 Woburn (107), Bedford Park-Nortown (104)도 상위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사건 발생 지역은 주차장이나 도로 등 야외가 3천257건으로 가장 많고, 주택 2천307건, 상가 506건, 아파트 219건 등입니다. 

    토론토 경찰에 따르면 지난 한해 발생한 차량 도난 사건은 6천572건입니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한해 평균 4천552건인 것과 비교하면 무려 2천여 건 증가했는데 올해는 이보다 더 급증했습니다. 

    아직 두달 넘게 남았는데도 벌써 7천 (7,117건)건을 넘어섰습니다.  

    이 때문에 차량 도난 사건은 전체 주요 범죄 가운데 21%에 달하며 폭행(48%) 다음으로 많았습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이들 일당이 갈수록 조직화하고 또 과감해지고 있는 겁니다. 

    한밤 중 몰래 차를 훔치는 건 기본, 대낮 플라자나 주택 드라이브웨이에서 총기 등을 들이대고 빼앗는가 하면 교차로 한가운데서 차를 강탈하기도 합니다. 
     
    고가 차량은 차주 몰래 추적기를 부착했다가 훔치기도 합니다. 

    이에 경찰 당국은 가급적 차량은 차고에 주차하고, 차 키는 현관 근처에 두지 말 것을 권고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5093
No.
Subject
12095 2022.10.21
12094 2022.10.21
12093 2022.10.21
12092 2022.10.21
12091 2022.10.21
2022.10.20
12089 2022.10.20
12088 2022.10.20
12087 2022.10.20
12086 2022.10.19
12085 2022.10.19
12084 2022.10.19
12083 2022.10.19
12082 2022.10.19
12081 2022.10.19
12080 2022.10.18
12079 2022.10.18
12078 2022.10.18
12077 2022.10.18
12076 2022.10.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