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프리랜드 부총리 쌍욕 봉변..당국 조사 착수
  • AnyNews
    2022.08.30 10:15:45
  •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연방 부총리가 앨버타주 그랜드프래리 시청에서 엘리베이터로 가는 도중 갑자기 욕설을 듣는 봉변을 당했습니다. 한 남성은 프리랜드 부총리를 향해 F 단어를 사용해가며 ‘앨버타에서 없어져라 배신자’라고 소리친 뒤 또 욕설과 여성을 비하하는 쌍욕을 해댔고,  남성과 함께 있던 여성도 ‘이곳은 네가 있을 곳이 아니라’며 거들었습니다. 이들이 왜 욕설을 했는지 이유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사건이 확산되자 연방정부는 정치인의 신변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정부가 보호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저스틴 트루도 연방총리도 충격적이라며 공직자 중에서도 특히 여성과 소수자를 대상으로 한 공격이 늘어나고 있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가을에는 트루도 총리가 선거 유세 버스에 오르던 중 돌멩이 세례를 받았고, 신민당의 자그밋 싱 대표는 온타리오주에서 위협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4303
No.
Subject
11913 2022.08.31
11912 2022.08.30
11911 2022.08.30
11910 2022.08.30
11909 2022.08.30
2022.08.30
11907 2022.08.29
11906 2022.08.29
11905 2022.08.29
11904 2022.08.29
11903 2022.08.29
11902 2022.08.26
11901 2022.08.26
11900 2022.08.26
11899 2022.08.26
11898 2022.08.26
11897 2022.08.25
11896 2022.08.25
11895 2022.08.25
11894 2022.08.2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