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캐나다 식품 권장기간 의존도 높아..BEST BEFORE 없애기 어렵네
  • AnyNews
    2022.08.25 13:15:31
  • 소비자 물가 폭등에 영국에선 best before 일자로 알려진 권장기간을 없애는 대응책까지 나왔습니다. 

    버려지는 식품을 줄이고 고물가 시대를 견뎌내보자는 건데 캐나다인에게 이 권장기간은 상당히 중요한 것으로 나왔습니다.  

    댈하우지 대학과 앵거스 설문 기관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2%가 음식물 쓰레기가 줄어든다 하더라도 권장기간을 없애선 안된다고 답했고 단 27%만이 없애는데 찬성했습니다. 

    베스트비포(권장기간) 표시가 없어도 구매할 거냐는 질문에 농산물은 66%로 기간이 없어도 산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제과류 44%, 포장제품이 33% 였습니다. 

    그러나 육류 21%, 해산물은 18%, 유제품은 15%로 매우 낮았습니다. 

    권장기간이 지나 음식을 버렸다는 응답도 65%에 달했습니다. 

    또 다른 조사에서 캐나다의 식용 식품 폐기량은 1년에 230만 톤으로, 한 가구당 1천800여 달러, 즉 총 200억 달러를 버리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를 한 전문가는 캐나다의 식품 안전 문화가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권장기간을 없애는 건 아직 무리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권장기간은 음식의 맛과 영양가가 유지되는 기간으로 안전도와는 상관이 없다며 이 기간이 지나도 일정 기간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어 꼭 버리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응답자의 78%가 권장기간이 지난 음식을 먹은 적이 있었고, 44%는 기간이 지난 할인 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었습니다.     

    다만 일부 식품들은 주의해야 합니다. 

    캐나다에선 유아용 분유와 모유 대체 성분, 영양보조제 등 총 5가지에 대해서만 유통기한이 있고 이 기한이 지나면 폐기해야합니다.  

    이번 결과는 이번달 성인 1천508명을 대상으로 조사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플러스마이너스 3.1% 포인트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4246
No.
Subject
11910 2022.08.30
11909 2022.08.30
11908 2022.08.30
11907 2022.08.29
11906 2022.08.29
11905 2022.08.29
11904 2022.08.29
11903 2022.08.29
11902 2022.08.26
11901 2022.08.26
11900 2022.08.26
11899 2022.08.26
11898 2022.08.26
2022.08.25
11896 2022.08.25
11895 2022.08.25
11894 2022.08.25
11893 2022.08.25
11892 2022.08.25
11891 2022.08.24
태그
위로